2019.03.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9.2℃
  • 구름많음강릉 11.3℃
  • 연무서울 8.6℃
  • 흐림대전 8.2℃
  • 연무대구 9.4℃
  • 구름조금울산 11.3℃
  • 흐림광주 7.2℃
  • 구름조금부산 13.5℃
  • 흐림고창 7.6℃
  • 구름많음제주 11.9℃
  • 구름많음강화 6.2℃
  • 구름많음보은 5.0℃
  • 흐림금산 8.6℃
  • 구름많음강진군 11.2℃
  • 구름많음경주시 11.7℃
  • 구름조금거제 13.5℃
기상청 제공

제14기 울진녹색농업대학 입학식 개최

양봉, 약초 등 4개 과정 133명

 친절 울진군(군수 전찬걸)은 지난 8일 울진엑스포공원 영상관에서 제14기 울진녹색농업대학(학장 농업기술센터 소장 전은우)입학생 133명과 농업관련기관단체장, 농업인대표, 역대자치회장 등 총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입학식을 갖고 학사 일정에 들어갔다.

 
올해 제14기를 맞은 울진녹색농업대학은 4개 과정(체리, 양봉, 농산물가공, 약초)을 운영하며 그 중 약초반은 이번에 새로 개설되었다. 

 3월부터 11월까지 과정별 20회에 걸쳐 100시간 이상의 교육이 진행되는데 전문기술교육, 현장컨설팅, 실습교육, 선진농장 벤치마킹, 평가 등 실용성을 고려한 차별화된 교육으로 농업인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하고자 한다.

 이날 전찬걸 울진군수는 격려사를 통해 울진녹색농업대학의 입학을 축하하며 교육과정을 성실히 이수하여 울진 대표 특화작목 육성에 울진녹색농업대학생들이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 울진농업의 핵심리더로 자리 잡아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입학식 특강 강사로 초빙된 심농교육원 박영일 원장은 “억대 농부 되기”라는 주제로 농업으로 성공한 사례를 소개하고 울진농업의 가능성을 역설하여 교육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기도 하였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제14기 울진녹색농업대학은 과정별 전문 강사진을 구성하였고 교육생 농장에서 실시하는 현장교육, 농산물가공제품 만들기 실습, 영농실습 등 교육생과 지역실정에 맞는 수준별, 맞춤형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울진녹색농업대학은 지역농업을 선도할 전문 농업인력 양성을 목적으로 2006년부터 운영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13기에 걸쳐 619명이 수료하여 품목별 전문농업인으로 지역 농업을 이끌어가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공동주택 소방차 전용구역 확보, 현장 접근성을 높이는 길!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김현제 각 지역 소방서는 지속적으로 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 홍보활동 및 불법 주정차 단속 등을 실시하여 최근에는 소방차, 경찰차 등 긴급차량이 출동할 때 도로 위의 차량들이 길을 터주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게 됐다. 이렇게 긴급차량 출동 시 도로위에서의 진로 양보는 많이 개선되었지만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불법주정차 차량이나, 진입로 공간의 장애물 적재로 여전히 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올해 3월 발생한 부산 동래구 수안동 아파트 화재로 일가족 4명이 숨지고, 연이어 발생한 대전 동구 아파트 화재로 70대여성이 숨지는 등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두 화재의 공통점은 불법주정차 차량으로 인해 진입시간이 지연되었다는 부분과, 소방장비를 활용할 수 있는 공간 확보가 어려웠다는 점이다. 화재가 났던 아파트를 KTV 국민방송에서 다시 현장 취재한 결과 아파트입구에는 여전히 주택가 불법주차가 되어 있고, 이것은 다른 주택가도 마찬가지인 상황으로 불법 주차행위는 근절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소방청에 따르면 전국 공동주택 화재 발생건수는 16년 4907건, 17년 4869건 18년 현재까지 4814건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