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5 (화)

  • 맑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14.1℃
  • 연무서울 8.6℃
  • 연무대전 9.6℃
  • 연무대구 11.8℃
  • 연무울산 12.9℃
  • 연무광주 9.0℃
  • 연무부산 14.2℃
  • 맑음고창 8.9℃
  • 연무제주 12.5℃
  • 맑음강화 8.3℃
  • 맑음보은 9.9℃
  • 맑음금산 9.9℃
  • 맑음강진군 12.2℃
  • 맑음경주시 14.0℃
  • 맑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국민이 지킨 역사 국민이 이끌 나라

울진군, 제 100주년 3.1절 기념행사 개최

 

친절 울진군(군수 전찬걸)은 제100주년 3.1절을 맞이하여 대한민국의 과거 100년을 기억하고 현재를 성찰하며 미래 100년을 준비하고자 매화면 기미독립만세공원에서 3.1절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전찬걸 울진군수, 장시원 울진군의회의장을 비롯한 기관·사회단체장, 광복회원 및 보훈가족, 군인․주민․공무원 등 3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기미독립선언서 낭독(울진교육지원청교육장 김경일), 기념사(울진군수 전찬걸), 만세삼창(광복회 울진군지회장 전광순), 참석자들의 헌화 및 분향 순으로 기념행사가 이어졌다.
 
 1919년 3월 1일 파고다공원에서 시작된 3.1운동이 교통・통신 불편과 일제의 탄압에도 불구하고 전국 방방곡곡에 울려 퍼질 때 울진에서도 4월 11일 매화장터(현재 기미독립만세공원)에서 500명, 4월 13 일 북면 흥부장터에서 1,000여명의 군중이 손에 태극기를 들고 독립만세를 외쳤으며 4월 12일 울진장터에서도 계획되었으나 아쉽게도 뜻을 이루지 못했다.

 전찬걸 군수는 “울진군의 기미독립만세운동은 당시 남북한 인구를 합쳐 2천만 명 정도로 교통・통신수단 불편과 일제 감시의 눈을 피해가면서 이와 같은 군중이 운집하였음을 미루어 볼 때 울진군민의 민족자존의 애국심이 남다름을 느낀다”며“과거 선조들의 애국심을 본받아 미래 100년을 준비할 울진군민의 뜨거운 애향심을 느끼는 뜻 깊은 행사가 되었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공동주택 소방차 전용구역 확보, 현장 접근성을 높이는 길!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김현제 각 지역 소방서는 지속적으로 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 홍보활동 및 불법 주정차 단속 등을 실시하여 최근에는 소방차, 경찰차 등 긴급차량이 출동할 때 도로 위의 차량들이 길을 터주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게 됐다. 이렇게 긴급차량 출동 시 도로위에서의 진로 양보는 많이 개선되었지만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불법주정차 차량이나, 진입로 공간의 장애물 적재로 여전히 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올해 3월 발생한 부산 동래구 수안동 아파트 화재로 일가족 4명이 숨지고, 연이어 발생한 대전 동구 아파트 화재로 70대여성이 숨지는 등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두 화재의 공통점은 불법주정차 차량으로 인해 진입시간이 지연되었다는 부분과, 소방장비를 활용할 수 있는 공간 확보가 어려웠다는 점이다. 화재가 났던 아파트를 KTV 국민방송에서 다시 현장 취재한 결과 아파트입구에는 여전히 주택가 불법주차가 되어 있고, 이것은 다른 주택가도 마찬가지인 상황으로 불법 주차행위는 근절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소방청에 따르면 전국 공동주택 화재 발생건수는 16년 4907건, 17년 4869건 18년 현재까지 4814건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