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월)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1.0℃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2.9℃
  • 구름많음광주 1.9℃
  • 맑음부산 3.3℃
  • 구름많음고창 2.1℃
  • 흐림제주 3.6℃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0.4℃
  • 맑음금산 0.4℃
  • 흐림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2.1℃
  • 맑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국가 미래 망친 탈원전 정책 중단해야!

문재인 정부, 100년 먹거리 미래 세대 자산을 걷어찾다!


황교안  前 국무총리는 2월8일 경북 울진 신한울 3·4호기  원전 현장을 직접 찾았다.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탈원전 정책의 현장을 살펴보기 위한 일정이다.

현재 건설 중단된 신한울 3·4호기 현장을 둘러본 황 前 총리는 “현역시절 전 세계가 한국 원전을 부러워하는 것을 직접 목도한 바 있는데, 문재인 정부는 100년 먹거리이자 미래 세대의 자산인 원전산업을 스스로 걷어차고 있다”면서 “국민도 전문가도 반대하는 탈원전 정책에 대해 국민 뜻을 묻고, 국민의 뜻에 따라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진행 중인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범국민 서명운동과 관련, "저도 서명에 동참했고, 참여한 국민이 39만명이 넘었다. 고등학생들까지 나서 탈원전을 중지해 달라고 청와대에 손편지를 보내는 상황에서 대통령은 눈과 귀를 막고 있다”며 “원전 건설을 중단한 채 해외순방에서는 원전을 세일즈하는 넌센스를 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前 총리는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를 줄이고, 원전에 관련된 3만8천여 일자리를 지켜내기 위해서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가 필요하다”며 이날 현 정부의 무모한 탈원전 정책 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이 자리에는 강석호 의원과 윤상직 의원이 자리를 함께 해 건설이 중단된 신한울 3·4호기 부지를 같이 둘러보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공동주택 소방차 전용구역 확보, 현장 접근성을 높이는 길!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김현제 각 지역 소방서는 지속적으로 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 홍보활동 및 불법 주정차 단속 등을 실시하여 최근에는 소방차, 경찰차 등 긴급차량이 출동할 때 도로 위의 차량들이 길을 터주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게 됐다. 이렇게 긴급차량 출동 시 도로위에서의 진로 양보는 많이 개선되었지만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불법주정차 차량이나, 진입로 공간의 장애물 적재로 여전히 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올해 3월 발생한 부산 동래구 수안동 아파트 화재로 일가족 4명이 숨지고, 연이어 발생한 대전 동구 아파트 화재로 70대여성이 숨지는 등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두 화재의 공통점은 불법주정차 차량으로 인해 진입시간이 지연되었다는 부분과, 소방장비를 활용할 수 있는 공간 확보가 어려웠다는 점이다. 화재가 났던 아파트를 KTV 국민방송에서 다시 현장 취재한 결과 아파트입구에는 여전히 주택가 불법주차가 되어 있고, 이것은 다른 주택가도 마찬가지인 상황으로 불법 주차행위는 근절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소방청에 따르면 전국 공동주택 화재 발생건수는 16년 4907건, 17년 4869건 18년 현재까지 4814건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