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7 (목)

  • 흐림동두천 -6.9℃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3.9℃
  • 구름조금대구 0.6℃
  • 구름조금울산 1.8℃
  • 구름많음광주 -1.5℃
  • 구름조금부산 4.0℃
  • 흐림고창 -2.6℃
  • 맑음제주 2.7℃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4.4℃
  • 구름조금금산 -3.8℃
  • 구름많음강진군 -1.7℃
  • 구름조금경주시 1.6℃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김병수 울릉군수,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동참


김병수 경북 울릉군수는 6일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해소를 위해 세계자연기금(WWF)과 제주패스가 공동 기획한 환경운동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참여했다.

이날 김 군수는 여객선 터미널에서 1회용 종이컵 대신 텀블러를 이용하여 음료를 마시며 새마을부녀회와 함께 귀성객을 환송했다.
 
김 군수는 전찬걸 울진군수의 지목을 받아 이번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다.

참여 방법은,
지목을 받은 지 48시간 이내에 일회용 컵 대신 머그컵이나 텀블러를 사용한 사진을 개인 SNS(Social Network Services, 사회관계망서비스)에 해시태그(#)를 달아 게시하고 다음 주자를 추천해야 한다.

김 군수는  박우량 신안군수와 반성의 울릉교육장을 지목했다.

김 군수는 "1회용품 사용을 줄이는, 조그만 실천이 다음 세대에게도 청정 울릉군을 보여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향후에도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캠페인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공동주택 소방차 전용구역 확보, 현장 접근성을 높이는 길!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김현제 각 지역 소방서는 지속적으로 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 홍보활동 및 불법 주정차 단속 등을 실시하여 최근에는 소방차, 경찰차 등 긴급차량이 출동할 때 도로 위의 차량들이 길을 터주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게 됐다. 이렇게 긴급차량 출동 시 도로위에서의 진로 양보는 많이 개선되었지만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불법주정차 차량이나, 진입로 공간의 장애물 적재로 여전히 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올해 3월 발생한 부산 동래구 수안동 아파트 화재로 일가족 4명이 숨지고, 연이어 발생한 대전 동구 아파트 화재로 70대여성이 숨지는 등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두 화재의 공통점은 불법주정차 차량으로 인해 진입시간이 지연되었다는 부분과, 소방장비를 활용할 수 있는 공간 확보가 어려웠다는 점이다. 화재가 났던 아파트를 KTV 국민방송에서 다시 현장 취재한 결과 아파트입구에는 여전히 주택가 불법주차가 되어 있고, 이것은 다른 주택가도 마찬가지인 상황으로 불법 주차행위는 근절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소방청에 따르면 전국 공동주택 화재 발생건수는 16년 4907건, 17년 4869건 18년 현재까지 4814건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