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30 (수)

  • 구름조금동두천 1.7℃
  • 구름많음강릉 7.4℃
  • 구름많음서울 2.6℃
  • 흐림대전 5.0℃
  • 흐림대구 8.6℃
  • 흐림울산 9.0℃
  • 흐림광주 5.9℃
  • 흐림부산 8.6℃
  • 흐림고창 3.7℃
  • 흐림제주 8.0℃
  • 구름많음강화 1.7℃
  • 흐림보은 3.7℃
  • 흐림금산 3.2℃
  • 흐림강진군 5.9℃
  • 구름많음경주시 8.8℃
  • 흐림거제 8.9℃
기상청 제공

청송군,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선도사업 추진 본격화

 


청송군은 보건복지부에서 추진하는 「지역사회 통합 돌봄(커뮤니티 케어) 선도사업」 공모에 참여하기로 결정하고, 윤경희 청송군수를 단장으로 추진단을 구성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서비스는 돌봄이 필요한 주민(노인, 장애인 등)이 살던 곳(자기 집, 그룹홈 등)에서 개개인의 욕구에 맞는 서비스를 누리고, 지역사회와 함께 어울려 살아갈 수 있도록 주거‧보건의료‧요양‧돌봄‧독립생활 지원이 통합적으로 확보되는 지역주도형 사회서비스 정책이다.


군은 이 사업으로 군민들이 지역을 떠나지 않고 생활하던 곳에서 개개인이 원하는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사회복지, 보건의료, 주거 등 각 분야의 기관·단체 전문가들로 추진단을 구성해 초고령 사회에 지방소멸이 거론되는 작은 농촌지역의 실증모델이 되고 군민 모두가 행복한 청송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에 앞서 군은 지난해 9월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객원연구원을 초청해 지역 내 복지시설 및 단체 회원과 공무원을 대상으로 ‘지역통합 돌봄체계 구축의 방향과 과제’로 특강을 실시하는 등 돌봄 체계의 이해를 돕고 맞춤형 서비스 역량을 강화하는 사전 준비를 한 바 있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청송이 고령화 속도가 빠른 만큼, 이번 사업에 적극 참여하여 통합 돌봄 체계의 기반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모든 군민의 인간다운 삶이 보장되는 ‘군민과 함께하는 행복 청송’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공동주택 소방차 전용구역 확보, 현장 접근성을 높이는 길!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김현제 각 지역 소방서는 지속적으로 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 홍보활동 및 불법 주정차 단속 등을 실시하여 최근에는 소방차, 경찰차 등 긴급차량이 출동할 때 도로 위의 차량들이 길을 터주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게 됐다. 이렇게 긴급차량 출동 시 도로위에서의 진로 양보는 많이 개선되었지만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불법주정차 차량이나, 진입로 공간의 장애물 적재로 여전히 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올해 3월 발생한 부산 동래구 수안동 아파트 화재로 일가족 4명이 숨지고, 연이어 발생한 대전 동구 아파트 화재로 70대여성이 숨지는 등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두 화재의 공통점은 불법주정차 차량으로 인해 진입시간이 지연되었다는 부분과, 소방장비를 활용할 수 있는 공간 확보가 어려웠다는 점이다. 화재가 났던 아파트를 KTV 국민방송에서 다시 현장 취재한 결과 아파트입구에는 여전히 주택가 불법주차가 되어 있고, 이것은 다른 주택가도 마찬가지인 상황으로 불법 주차행위는 근절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소방청에 따르면 전국 공동주택 화재 발생건수는 16년 4907건, 17년 4869건 18년 현재까지 4814건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