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30 (수)

  • 구름조금동두천 1.7℃
  • 구름많음강릉 7.4℃
  • 구름많음서울 2.6℃
  • 흐림대전 5.0℃
  • 흐림대구 8.6℃
  • 흐림울산 9.0℃
  • 흐림광주 5.9℃
  • 흐림부산 8.6℃
  • 흐림고창 3.7℃
  • 흐림제주 8.0℃
  • 구름많음강화 1.7℃
  • 흐림보은 3.7℃
  • 흐림금산 3.2℃
  • 흐림강진군 5.9℃
  • 구름많음경주시 8.8℃
  • 흐림거제 8.9℃
기상청 제공

요양보호사 30명 양성, 영덕형 사회서비스 모델 개발 박차

영덕군·위덕대 산학협력단 일자리창출 지원사업 업무협약

 
영덕군은 29일 위덕대학교 산학협력단과 고용노동부 주관 2019년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올해 두 기관은 적극 협력해 초고령화 지역인 영덕에서 수요가 많은 요양보호사를 30명 양성한다. 또한 지속가능한 영덕형 사회서비스 모델을 정착하기 위해 취업매칭, 사회서비스기관 벤치마킹, 직무연수를 통한 역량강화 교육 등도 진행한다. 영덕군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요양보호사 105명을 양성해 현재 76명이 사회서비스기관에서 요양보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영덕군은 2015년 자치단체 일자리대상 상사업비로 요양보호사 양성사업을 시작했으며 2016년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 공모를 시작으로 올해까지 4년 연속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특히 2019년에는 2018년 자치단체 일자리대상 우수사업 부문에서 고용노동부장관상을 수상하여 심사를 면제받았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계속해서 새로운 사업을 발굴해 질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공동주택 소방차 전용구역 확보, 현장 접근성을 높이는 길!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김현제 각 지역 소방서는 지속적으로 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 홍보활동 및 불법 주정차 단속 등을 실시하여 최근에는 소방차, 경찰차 등 긴급차량이 출동할 때 도로 위의 차량들이 길을 터주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게 됐다. 이렇게 긴급차량 출동 시 도로위에서의 진로 양보는 많이 개선되었지만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불법주정차 차량이나, 진입로 공간의 장애물 적재로 여전히 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올해 3월 발생한 부산 동래구 수안동 아파트 화재로 일가족 4명이 숨지고, 연이어 발생한 대전 동구 아파트 화재로 70대여성이 숨지는 등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두 화재의 공통점은 불법주정차 차량으로 인해 진입시간이 지연되었다는 부분과, 소방장비를 활용할 수 있는 공간 확보가 어려웠다는 점이다. 화재가 났던 아파트를 KTV 국민방송에서 다시 현장 취재한 결과 아파트입구에는 여전히 주택가 불법주차가 되어 있고, 이것은 다른 주택가도 마찬가지인 상황으로 불법 주차행위는 근절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소방청에 따르면 전국 공동주택 화재 발생건수는 16년 4907건, 17년 4869건 18년 현재까지 4814건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