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8 (월)

  • 맑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5.5℃
  • 맑음서울 2.8℃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6.1℃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4.9℃
  • 맑음부산 9.5℃
  • 맑음고창 3.7℃
  • 구름많음제주 8.2℃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2.3℃
  • 맑음금산 3.4℃
  • 구름조금강진군 4.9℃
  • 맑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설 제수용품? 전적으로 전통시장을 통하면 됩니다.

전통시장 살리자! 영덕군 공직자 모두가 발벗고 나서


영덕군은 지난 28일 강구 전통시장에서 설을 맞아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가 열렸다.
 
2019 설맞이 전통시장 장보기행사는 특히 작년 태풍 콩레이로 인해 많은 침수 피해를 입은 전통시장과 침체된 지역경기를 다시 한번 살려보자는 의미에 초점을 두고 있다.

이번 행사는 2월 1일 연후 전날까지 관내 전통시장의 장날에 맞추어 진행된다. 

행사기간 공직자들과 사회단체 회원들은 제수용품과 생필품을 구입하고 전통시장 이용을 적극 홍보하는 등 직접 피부에 와 닿는 행사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노력한다. 이를 위해 영덕군의 600여 공직자들은 1,800만 원어치의 영덕사랑품권과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했다.

 한편 지난 25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설 차례상 차림 비용 2차 조사 결과 발표에 따르면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9만원 가량 더 저렴한 것으로 나왔다. 전통시장 이용이 소비자에게도 보다 유리한 것이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이번 행사가 지난 태풍 피해로 그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전통시장 상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인 지역 상가 활성화 대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경북 자치단체장 무더기 선거법 위반 구속영장 청구...
누대를 걸쳐 이 땅에 살아온 경북인들에게는 남다른 자부심이 있다. 세상이 바로가지 않을 때는 만인소로 직언했고 외침이 있을 때는 지위고하 막론하고 분연히 떨쳐 일어나 의병을 창의했다. 또 수많은 경북인들은 일제에 맞서 민족의 해방과 독립을 위해 싸웠으며 군부독재에 항거하고 민주화를 위해 목숨을 바쳤다. 이것이 안으로는 인격을 도야하고 밖으로는 이웃과 나라를 위해 과감히 실천하는 올곧은 역동성을 지닌 경북인의 모습이다. 그러나 6.13지방선거 전후 경북 자치단체장들의 선거법 관련 불법사례들을 보면 높은 도덕성을 요구하는 공직자로서 자질이 의심될 뿐만 아니라 ‘선거법 위반 백화점’이라 할 만큼 그 종류 또한 천태만상으로 경북도민에게 큰 모멸감을 주고 있다. 지난 21일 황천모 상주시장 캠프 사무장을 맡았던 A씨가 한 사업가로부터 법정수당 외 1천2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데 이어 그동안 소환조사를 받아온 황천모 시장 역시 어제(27일) 대구지방검찰청 상주지청으로부터 구속영장이 청구되었으며 고윤환 문경시장도 2016년부터 6.13지방선거 까지 SNS를 통해 선거구민들에게 치적을 홍보하다 경북선관위로부터 문경시 공무원 4명과 함께 고발되어 지난 7월3일 소환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