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5 (토)

  • 구름조금동두천 2.0℃
  • 구름많음강릉 8.9℃
  • 연무서울 7.1℃
  • 박무대전 4.1℃
  • 구름많음대구 8.8℃
  • 박무울산 10.4℃
  • 구름많음광주 7.9℃
  • 흐림부산 10.4℃
  • 흐림고창 5.3℃
  • 흐림제주 14.0℃
  • 구름많음강화 5.1℃
  • 구름많음보은 1.2℃
  • 흐림금산 1.3℃
  • 구름많음강진군 5.7℃
  • 흐림경주시 4.6℃
  • 흐림거제 11.3℃
기상청 제공

포항해경 전복 침몰된 승선원 7명 전원 구조

 

포항해양경찰서는 1월 3일 오후 2시 45분께 호미곶 북동방 7해리 해상에서  A호(저인망, 59톤, 승선원 7명)가 조업 중 전복 되어 해상에 표류 중인 승선원 7명을 전원 구조 했다고 밝혔다. 

 전복된 A호 선장 이모씨(63세, 남) 등 승선원 7명은 어선이 전복되자 선박에서 뛰어내려 통발부이를 잡고 있던 6명과, 구명벌에 탑승한 1명을 7분만에 현장에 도착한 경비정(P-93정)에 의해 무사히 전원 구조됐다.

 포항해경에 따르면 A호가 전복되면서 어선위치발신장치(V-PASS)를 통해 사고사실이 상황실로 접수되었고, 즉시 경비함정, 파출소, 해경구조대를 현장으로 급파했다. 

경비정에 구조된 선원들은 선박이 전복되면서 경미한 찰과상 외에 전반적인 건강상태는 양호 하였으며, 경비정으로 이동 호흡, 맥박을 체크한바 이상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선장에 따르면 같은 날 오전 3시 7분께 구룡포항에서 7명이 승선하여 조업차 출항 하였으며, 침몰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 낮 2시 45분께 양망하면서 파도에 의해 배가 한쪽으로 기울어져 전복 되었다고 말했다.

3일 오후 3시 40분경 119에 인계하여 병원으로 후송 조치 하였으며, 선장과 선원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에 대해 조사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해상기상 : 북서풍 6-8m/s, 파고 1.5m, 수온 15.7℃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제2의 탈출구 경량칸막이 기고문
우리가 살고 있는 아파트에는 경량칸막이가 어디에 존재하고 있을까 라는 의문을 한번쯤 가져본 사람이 몇 명이나 될까? 4년 전 2016년 2월 19일 부산 해운대구 모 아파트에 불이난 것을 이웃이 신고 했다. 집에서 잠을 자다가 뜨거운 연기에 놀라 잠을 깬 이 씨는 얼른 아내를 깨우고 3살 딸을 가슴에 꼭 끌어안았다. 불은 출입문과 인접한 주방에서 내부로 번져 현관으로 탈출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 씨는 아내와 딸을 데리고 일단 베란다로 피신했다. 밖은 아파트 7층 높이였다. 유독가스가 번지는 아찔한 상황에서 이 씨는 베란다 벽을 부수면 이웃집으로 연결된다는 사실을 번득 떠올렸다. 이 씨는 석고보드로 만든 경량 칸막이벽을 있는 힘껏 뚫고 옆집으로 들어가 가족의 목숨을 모두 구했다. 이와 같이 경량칸막이의 설치 덕분에 일가족은 다행히도 무사할 수 있었다. 경량칸막이라 함은 아파트, 공동주택 화재 시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 세대로 피난하게 하고자 9mm가량의 석고보드로 만들어 놓은 벽체로 여성은 물론 아이들도 몸이나 발로 쉽게 파손이 가능한 벽을 말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경량칸막이에 존재 여부를 모르는 경우가 많고 부족한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