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2 (수)

  • 맑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2.5℃
  • 맑음서울 -6.7℃
  • 구름조금대전 -3.9℃
  • 맑음대구 -1.9℃
  • 맑음울산 -0.9℃
  • 흐림광주 0.1℃
  • 맑음부산 -0.8℃
  • 흐림고창 0.6℃
  • 흐림제주 4.9℃
  • 맑음강화 -9.2℃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5.2℃
  • 흐림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0.6℃
기상청 제공

포항해경서장 함정 승선 대게 불법어업 단속 현장에 나서


포항해양경찰서는 12월 31일부터 1월 1일까지 고질적인 대게 불법포획에 대해 울진해경서와 합동으로 불시에 대대적인 해상 일제 단속을 실시하였다고 1일 밝혔다. 


 이번 불시합동 해상 단속은 관내 업종, 지역간 분쟁을 유발하고 어족자원 남획으로 어족자원의 고갈과 동해안 어민들의 주요 소득원이 감소함에 따라 실시되었다. 


 이를 위해 포항해경서장(총경 이종욱)은 경비함 1003함에 승선하고 울진해경서장(총경 박경순)은 경비함 507함에 승선하여 함정 17척 경찰관 300여명을 현장지휘하며 해상에서 대게 불법포획 선박에 대한 집중 단속을 실시했다. 


 일제단속 중 대게통발금지구역 내 통발이용 대게 조업선박 1척과 통발어선의 음주운항 1척, 통발망목규격위반으로 대게를 포획한 선박 2척을 검거했다.


 포항·울진해경에서는 앞으로도 유관기관(어업관리단, 지자체) 및 대게 어업인 간 대책회의를 추진할 예정이며 합동으로 해상 특별단속반을 운영하는 등 해·공·육상에서 강도 높은 입체적 단속을 이어갈 예정이다. 


 또, 이를 통해 경북 동해안의 주 어종인 대게 자원을 보호하고 불법조업 근절 및 엄정한 법질서 확립을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경북 자치단체장 무더기 선거법 위반 구속영장 청구...
누대를 걸쳐 이 땅에 살아온 경북인들에게는 남다른 자부심이 있다. 세상이 바로가지 않을 때는 만인소로 직언했고 외침이 있을 때는 지위고하 막론하고 분연히 떨쳐 일어나 의병을 창의했다. 또 수많은 경북인들은 일제에 맞서 민족의 해방과 독립을 위해 싸웠으며 군부독재에 항거하고 민주화를 위해 목숨을 바쳤다. 이것이 안으로는 인격을 도야하고 밖으로는 이웃과 나라를 위해 과감히 실천하는 올곧은 역동성을 지닌 경북인의 모습이다. 그러나 6.13지방선거 전후 경북 자치단체장들의 선거법 관련 불법사례들을 보면 높은 도덕성을 요구하는 공직자로서 자질이 의심될 뿐만 아니라 ‘선거법 위반 백화점’이라 할 만큼 그 종류 또한 천태만상으로 경북도민에게 큰 모멸감을 주고 있다. 지난 21일 황천모 상주시장 캠프 사무장을 맡았던 A씨가 한 사업가로부터 법정수당 외 1천2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데 이어 그동안 소환조사를 받아온 황천모 시장 역시 어제(27일) 대구지방검찰청 상주지청으로부터 구속영장이 청구되었으며 고윤환 문경시장도 2016년부터 6.13지방선거 까지 SNS를 통해 선거구민들에게 치적을 홍보하다 경북선관위로부터 문경시 공무원 4명과 함께 고발되어 지난 7월3일 소환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