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31 (월)

  • 구름조금동두천 -3.1℃
  • 구름많음강릉 2.3℃
  • 구름조금서울 -2.4℃
  • 맑음대전 -1.6℃
  • 구름많음대구 3.4℃
  • 구름많음울산 4.3℃
  • 맑음광주 -0.2℃
  • 구름많음부산 4.9℃
  • 맑음고창 -1.5℃
  • 흐림제주 5.2℃
  • 구름많음강화 -5.3℃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0.3℃
  • 흐림경주시 3.2℃
  • 구름많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포항해경, 불법대게 사범 3년간의 끈질긴 추적 끝에 검거

 


포항해양경찰서(서장 이종욱)는 12월 24일 오후 4시 10분께 포항시 남구에 있는 모 찜질방 내에서 3년동안 도피생활 중이던 지명수배자 A씨를 체포했다.  


 A씨(33세)는 2015년 12월 15일 밤 9시께 포항시 남구 장기면 B항에서 대게암컷 50자루(8,000여 마리)를 냉동 탑차에 적재하던 중, 현장에 경찰관들이 급습하자 대게암컷과 차량을 현장에 버려둔 채 고무보트를 타고 해상으로 도주했다.


 A씨는 이후 잠적하여 도피생활을 시작했다. 폭력, 도박 등의 혐의로 3건의 수배가 추가되었고 도피생활은 계속 이어졌다.


 A씨의 범행은 도피생활 중에도 계속되었다. 올해 11월 30일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에 위치한 C수산 수족관 내에 체장 9cm이하 어린대게 125마리를 보관하다가 적발되어 포항해양경찰은 도피 중인 A씨의 행방을 찾는데 주력하였고 포항시 남구에 있는 한 찜질방에 자주 출입한다는 첩보를 입수하여 끈질긴 잠복 수사 끝에 A씨를 체포할 수 있었다.


 포항해경은 현재 피의자 A씨를 상대로 수산자원관리법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추가 공범관계와 여죄에 대해 집중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행 수산자원관리법상 암컷대게 및 체장 9cm이하 어린 대게를 포획하거나 이를 소지․유통․가공․보관 또는 판매하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이 처해진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경북 자치단체장 무더기 선거법 위반 구속영장 청구...
누대를 걸쳐 이 땅에 살아온 경북인들에게는 남다른 자부심이 있다. 세상이 바로가지 않을 때는 만인소로 직언했고 외침이 있을 때는 지위고하 막론하고 분연히 떨쳐 일어나 의병을 창의했다. 또 수많은 경북인들은 일제에 맞서 민족의 해방과 독립을 위해 싸웠으며 군부독재에 항거하고 민주화를 위해 목숨을 바쳤다. 이것이 안으로는 인격을 도야하고 밖으로는 이웃과 나라를 위해 과감히 실천하는 올곧은 역동성을 지닌 경북인의 모습이다. 그러나 6.13지방선거 전후 경북 자치단체장들의 선거법 관련 불법사례들을 보면 높은 도덕성을 요구하는 공직자로서 자질이 의심될 뿐만 아니라 ‘선거법 위반 백화점’이라 할 만큼 그 종류 또한 천태만상으로 경북도민에게 큰 모멸감을 주고 있다. 지난 21일 황천모 상주시장 캠프 사무장을 맡았던 A씨가 한 사업가로부터 법정수당 외 1천2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데 이어 그동안 소환조사를 받아온 황천모 시장 역시 어제(27일) 대구지방검찰청 상주지청으로부터 구속영장이 청구되었으며 고윤환 문경시장도 2016년부터 6.13지방선거 까지 SNS를 통해 선거구민들에게 치적을 홍보하다 경북선관위로부터 문경시 공무원 4명과 함께 고발되어 지난 7월3일 소환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