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2 (수)

  • 맑음동두천 -4.7℃
  • -강릉 0.4℃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3.0℃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0.9℃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0.5℃
  • 흐림고창 0.7℃
  • 흐림제주 6.0℃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7.6℃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0.1℃
  • 맑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경북도, 위기의 원전지역 돌파구 찾는다

2018 원자력안전클러스터포럼 연구결과 발표회 가져


경상북도는 7일(금) 경주 우양미술관에서 ‘2018 원자력안전클러스터포럼 연구결과 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날 발표회는 원자력안전클러스터포럼 2개 분과 위원 및 자문위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개 분과위원회에서 수행한 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원자력안전클러스터포럼은 경상북도의 역점 추진시책인 동해안원자력안전복합단지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정책 자문과 정부 원전정책 대응을 위해 원자력 관련 산학연 전문가 및 기업가, 언론인, 지역주민 대표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풀(Pool)을 구성해 운영해 오고 있다.  

올해 포럼은 원자력정책․안전분과와 인프라조성분과로 구성해 각 위원회 별로 6회에 걸쳐 회의와 워크숍을 진행해 이번 결과물을 도출했다. 

분과별로 도출된 과제는 원전해체 관련 경상북도 기반산업 육성방안, 선진분권형 에너지/원자력 정책 법제도 혁신방향 및 과제, 원전 안전성 및 신뢰성 향상을 위한 4차산업 기술 활용방안 등이다. 

특히 올해는 정부 원전정책 변화에 따른 경북 원전지역의 사회․경제적 피해를 분석, 도에서는 분석내용을 바탕으로 원전피해지역 대안사업 발굴을 정부에 지속적으로 요구하기도 했다.  

경북도는 제안된 과제에 대해 추후 정책에 적극 반영하고, 중앙정부에 대한 건의를 통해 발전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김세환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정부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라 신규원전 백지화, 노후원전 조기폐쇄 등 직격탄을 맞은 곳이 경북이다 보니 타원전 지자체보다 가장 피해가 많은 것은 사실”이라면서

“정부 에너지정책에 발맞춰 나가면서도 원전지역의 피해를 최소화시켜 가는 것이 우리 경북도의 역할인 만큼 지역 발전을 위한 대안사업 발굴을 위해 위원들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경북 자치단체장 무더기 선거법 위반 구속영장 청구...
누대를 걸쳐 이 땅에 살아온 경북인들에게는 남다른 자부심이 있다. 세상이 바로가지 않을 때는 만인소로 직언했고 외침이 있을 때는 지위고하 막론하고 분연히 떨쳐 일어나 의병을 창의했다. 또 수많은 경북인들은 일제에 맞서 민족의 해방과 독립을 위해 싸웠으며 군부독재에 항거하고 민주화를 위해 목숨을 바쳤다. 이것이 안으로는 인격을 도야하고 밖으로는 이웃과 나라를 위해 과감히 실천하는 올곧은 역동성을 지닌 경북인의 모습이다. 그러나 6.13지방선거 전후 경북 자치단체장들의 선거법 관련 불법사례들을 보면 높은 도덕성을 요구하는 공직자로서 자질이 의심될 뿐만 아니라 ‘선거법 위반 백화점’이라 할 만큼 그 종류 또한 천태만상으로 경북도민에게 큰 모멸감을 주고 있다. 지난 21일 황천모 상주시장 캠프 사무장을 맡았던 A씨가 한 사업가로부터 법정수당 외 1천2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데 이어 그동안 소환조사를 받아온 황천모 시장 역시 어제(27일) 대구지방검찰청 상주지청으로부터 구속영장이 청구되었으며 고윤환 문경시장도 2016년부터 6.13지방선거 까지 SNS를 통해 선거구민들에게 치적을 홍보하다 경북선관위로부터 문경시 공무원 4명과 함께 고발되어 지난 7월3일 소환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