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8 (수)

  •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3.8℃
  • 맑음서울 3.2℃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5.8℃
  • 맑음광주 6.0℃
  • 맑음부산 8.6℃
  • 맑음고창 3.3℃
  • 맑음제주 10.3℃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3.6℃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한울원전, 예고없는 불시훈련도“척척”


 
한국수력원자력(주) 한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종호, 이하 한울원전)는 11월 27일(화) 한울원전 4호기(가압경수로형, 100만kW급) 방사능방재 전체훈련을 실시했다.


방사능방재 전체훈련은『원자력시설 등의 방호 및 방사능방재대책법』에 의거,  매년 발전소별로 실시하고 있으며, 발전소 운영 중 만일에 발생할 수 있는 방사선 비상사고 시 대응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실시하는 훈련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및 한국원자력의학원 관계자들의 점검 하에 진행된 이번 훈련은 사전 예고 없이 불시에 실시되어 실전을 방불케 했다.
 
특히 원자로냉각재상실과 소내·외 교류 전원 상실 사고를 가정하여 이동형 발전차를 통한 안전모선 전원복구, 오염부상자 의료구호, 주민예상피폭선량 평가 및 주민보호조치 전파에 초점을 맞췄다.


이종호 본부장은“모든 비상요원들이 실제 상황에 임하는 자세로 훈련에 임하여 비상대응능력을 향상시키는 좋은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한울원전은 지역 주민들이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상상하면 일자리가 만들어지는 숲
일자리는 인생설계의 출발점이다. 좋은 일자리가 마련되어야 안정적으로 미래를 그려볼 수 있다. 그러나 각종 규제, 경제여건 등 현실적인 장벽들로 인해 많은 청년들이 공무원을 선호하고 새로운 일자리가 쉽게 생기지 않는 게 현실이다. 일자리 문제는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해결하기 어렵다. 상당히 과감한 접근이 필요하다. 과감함은 상상력을 바탕으로 한다. 즉 국민들이 상상을 충분히 실현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야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된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 상상에 날개를 달아주는 핵심 정책수단이 바로 ‘규제개혁’이다. 산림청은 경제성장동력에 불을 붙이기 위해 규제개혁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그 예시로 임산물의 범위 확대를 들 수 있다. 종전에는 임산물의 범위가 합판, 단판 등 법령에 나열된 것에 한정됐다. 이 부분을 개정해 목재제품 전부가 임산물에 포함되도록 했다. 즉 민간에서 신산업 육성 및 신기술 개발을 통한 산림분야 진입이 용이해졌다는 뜻이다. 또한 올해 12월 개정 예정인 공동산림사업 수행자 범위도 좋은 사례이다. 종전에는 공동산림사업 수행자에 산림조합, 공공기관, 대학 등만 인정됐다. 이 수행자에 곧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사회적협동조합도 추가된다. 산림사업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