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7 (화)

기상청 제공

포항해경, 4분기 수난대비기본훈련 실시

민·관·군 협력체계 강화 및 구조세력 동원 신속성 점검


포항해양경찰서는 지난 26일 오후 17시경부터 포항항 인근 해상에서 민·관·군 합동 수난대비기본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수난대비기본훈련이란 ‘수상에서 수색·구조에 관한 법률 제5조의2’에 의해 실시하는 법정 훈련이다.

이번 훈련은 실제와 유사한 상황을 조성하기 위하여 불시로 이루어졌으며, 포항해경, 동해지방해양경찰청 포항항공대, 경북 환동해지역본부, 포항지방해양수산청, 해군1함대, 포항 어업정보통신국, 경북소방본부, 한국해양구조협회, 민간해양구조대(어선 5척) 등이 참가했다.

이날 훈련은 조업 후 귀항중인 어선과 출항한 낚시 어선이 충돌한 급박한 상황을 설정하여 구조세력 긴급 출동, 지역구조본부 가동, 야간 수색 통한 해상 표류자 구조 등 실제 상황 같은 현장감 있는 훈련으로 진행되었다. 

이번 훈련을 통하여 해양사고 발생시 관계 기관과의 협력체계를 점검함과 동시에 대응세력의 출동시간 및 도착시간 점검으로 골든 타임 확보를 위한 구조 대응태세역량을 배양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포항해경관계자는 “실전과 같은 훈련을 반복하여 구조 대응테세역량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키겠다”라며 “다양한 해상 재난 상황에 대비하여 민·관·군 협력체계를 강화하여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상상하면 일자리가 만들어지는 숲
일자리는 인생설계의 출발점이다. 좋은 일자리가 마련되어야 안정적으로 미래를 그려볼 수 있다. 그러나 각종 규제, 경제여건 등 현실적인 장벽들로 인해 많은 청년들이 공무원을 선호하고 새로운 일자리가 쉽게 생기지 않는 게 현실이다. 일자리 문제는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해결하기 어렵다. 상당히 과감한 접근이 필요하다. 과감함은 상상력을 바탕으로 한다. 즉 국민들이 상상을 충분히 실현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야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된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 상상에 날개를 달아주는 핵심 정책수단이 바로 ‘규제개혁’이다. 산림청은 경제성장동력에 불을 붙이기 위해 규제개혁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그 예시로 임산물의 범위 확대를 들 수 있다. 종전에는 임산물의 범위가 합판, 단판 등 법령에 나열된 것에 한정됐다. 이 부분을 개정해 목재제품 전부가 임산물에 포함되도록 했다. 즉 민간에서 신산업 육성 및 신기술 개발을 통한 산림분야 진입이 용이해졌다는 뜻이다. 또한 올해 12월 개정 예정인 공동산림사업 수행자 범위도 좋은 사례이다. 종전에는 공동산림사업 수행자에 산림조합, 공공기관, 대학 등만 인정됐다. 이 수행자에 곧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사회적협동조합도 추가된다. 산림사업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