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6 (월)

  • 흐림동두천 1.0℃
  • 맑음강릉 11.1℃
  • 연무서울 5.1℃
  • 안개대전 3.0℃
  • 박무대구 5.4℃
  • 연무울산 9.8℃
  • 박무광주 7.2℃
  • 구름많음부산 12.3℃
  • 맑음고창 6.3℃
  • 구름많음제주 15.8℃
  • 맑음강화 5.9℃
  • 맑음보은 -0.5℃
  • 흐림금산 -0.6℃
  • 구름조금강진군 5.0℃
  • 맑음경주시 7.0℃
  • 구름조금거제 9.8℃
기상청 제공

경상북도 에너지효율 대상 시상식 가져... 공공부문 대상 ‘영천시’

최우수상 ‘김천시․의성군’... 기업부문 대상은 ‘포항제철소 3제강공장’수상


경상북도는 23일(금) 에너지절약의 달을 맞아 도내 기업체, 에너지유관기관, 시민단체, 공무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천시 상공회의소에서 ‘2018년 경상북도 에너지효율 대상’시상식을 갖고 한 해 동안 에너지절약에 앞장선 유공자들을 포상하고 격려했다.

경상북도 에너지효율 대상은 에너지 저소비 사회구현을 위해 일반인, 기업, 공공기관 등에서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하고 에너지절약의 중요성을 널리 홍보한 유공자들을 발굴, 포상해 범 도민 에너지절약과 효율적 사용 문화 확산을 위해 개최해오고 있다.

올해 시상은 도지사표창 11명,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표창 4명 등 4개 부문에서 총 23명에게 표창을 수여했다.

기업부문 대상은 제철소 전로공정에서 발생하는 가스의 재활용량을 증대시켜 에너지 재사용 효율을 개선하는데 기여한 ㈜포스코 포항제철소 3제강공장 최정우 대표에게 돌아갔으며, 최우수상은 매그나칩반도체 구미공장 김영준 대표와 일성기계공업(주) 김재영 대표가 공동 수상했다.

공공부문 대상의 영예는 에너지절약 실적 및 홍보활동 성과가 높은 영천시가 차지해 상사업비 1억 5천만원과 시상금 150만원을 받았다.

최우수상은 김천시, 의성군(상사업비75백만원/시상금75만원)이 수상했으며 우수상은 경산시와 예천군(상사업비50백만원/50만원)이 각각 받았다.

이들 시군은 에너지절약정책, 신재생에너지 개발‧보급, 태양광발전허가 등 13개 평가항목에서 탁월한 성과를 인정받아 선정되었다.

아울러, 도지사 개인표창은 세한에너지(주) 권영철 상무 등 11명이,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상은 ㈜부스타 손원창 차장 등 4명이 수상했다. 

한편, 경북도는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동해안 해상풍력단지 조성, 지능형 에너지자립기반단지 조성, 농어촌태양광보급 원스톱 지원사업, 협동조합형 산업단지 태양광발전사업 등을 적극 지원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힘쓰고 있으며, 취약계층 LED 교체사업 등 에너지 절약사업도 병행하고 있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에너지 신산업 육성, 에너지 효율개선이 국가 전력위기와 경제발전의 초석”이라며 “에너지 효율향상과 에너지 절약문화 정착에 주민과 기업인들이 자발적으로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상상하면 일자리가 만들어지는 숲
일자리는 인생설계의 출발점이다. 좋은 일자리가 마련되어야 안정적으로 미래를 그려볼 수 있다. 그러나 각종 규제, 경제여건 등 현실적인 장벽들로 인해 많은 청년들이 공무원을 선호하고 새로운 일자리가 쉽게 생기지 않는 게 현실이다. 일자리 문제는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해결하기 어렵다. 상당히 과감한 접근이 필요하다. 과감함은 상상력을 바탕으로 한다. 즉 국민들이 상상을 충분히 실현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야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된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 상상에 날개를 달아주는 핵심 정책수단이 바로 ‘규제개혁’이다. 산림청은 경제성장동력에 불을 붙이기 위해 규제개혁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그 예시로 임산물의 범위 확대를 들 수 있다. 종전에는 임산물의 범위가 합판, 단판 등 법령에 나열된 것에 한정됐다. 이 부분을 개정해 목재제품 전부가 임산물에 포함되도록 했다. 즉 민간에서 신산업 육성 및 신기술 개발을 통한 산림분야 진입이 용이해졌다는 뜻이다. 또한 올해 12월 개정 예정인 공동산림사업 수행자 범위도 좋은 사례이다. 종전에는 공동산림사업 수행자에 산림조합, 공공기관, 대학 등만 인정됐다. 이 수행자에 곧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사회적협동조합도 추가된다. 산림사업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