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5 (월)

  • 맑음동두천 8.3℃
  • 구름조금강릉 13.4℃
  • 연무서울 8.9℃
  • 박무대전 7.4℃
  • 박무대구 6.1℃
  • 구름조금울산 12.9℃
  • 박무광주 9.8℃
  • 맑음부산 16.0℃
  • 구름조금고창 7.8℃
  • 맑음제주 15.9℃
  • 구름조금강화 10.8℃
  • 구름많음보은 4.5℃
  • 구름많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9.5℃
  • 구름조금경주시 7.2℃
  • 구름조금거제 12.5℃
기상청 제공

영덕군, 저출산 대응 위한 공직자 인구교육 실시

- 지자체가 인구위기 해법 적극 모색해야 -


영덕군은 지난 1일 공직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인구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인구교육 전문가인 (사)인구와미래정책연구원의 홍필남 강사가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지자체의 역할과 방향」을 주제로 강의했다. 

홍 강사는 저출산 문제를 중앙정부에만 의존할 것이 아니라 지자체가 적극적으로 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 빠르게 변하는 인구 구조 불균형의 위기를 인식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또한 저출산 극복을 위한 제도 마련, 인프라 구축 등과 함께 양성평등의식 확산, 가족친화적 가치관 확립 등 사회적 분위기 형성과 개인의 인식 개선 또한 동반되어야 한다고 제시했다. 

지난해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은 1.05명으로 역대 최저수준을 기록했고 올해는 1.0 이하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합계 출산율은 한 여성이 가임 기간(15세~29세)에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출생아 수다. 1.0을 밑도는 수치는 전 세계에서 최하위 수준이다. 지난해 영덕의 합계출산율은 1.63으로 2016년 1.22에 비해 다소 상승했지만, 한국고용정보원이 분석한 ‘한국의 지방소멸 2018 보고서’에 따르면 소멸위험지수가 0.198로 소멸 고위험 지역에 해당된다. 

영덕군은 인구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중장기 마스터 플랜인 인구정책 종합계획을 준비하고 있다. 내년 상반기에는 인구정책 기본조례도 제정할 계획이다. 또한 관련 실과소 사업담당자들의 인구정책 실무회의를 정례화하고 민간전문가, 관련 부서장 등으로 인구정책위원회(가칭)를 구성·운영해 정책의 실효성을 확보할 방침이다. 

김광열 기획감사실장은 “결혼과 출산을 젊은 세대가 가족의 행복을 위한 합리적 선택으로 여길 수 있도록 사회가 변해야 한다. 일자리, 주거, 교육, 복지 등을 중심으로 전부서가 유기적인 협업과 소통으로 효과적인 인구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21세기가 품은 생명의 온기, 21세기 인문가치포럼
세계유산에 오른 수많은 유산은 인류가 이룩해온 문화와 자연의 놀라운 융합이 낳은 보편적 가치이다. 체계적인 보존을 목적으로 매년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 선정되고 있다. 유산이 가진 자연의 경이로움에도 넋을 잃지만, 그 안에 쌓인 인류가 다져온 시간의 무늬에 우리는 더욱 짙은 감탄을 자아낸다. 그것은 인간이 사유할 수 있는 사학, 철학, 문학 등 무한의 영역들이 세대를 뛰어넘어 인류의 보편적 가치로 실현됨으로써 공감을 나누는 이유이다. 달팽이 궤적처럼 인류가 그려낸 문화의 궤적 어느 것에서도 인간의 사유를 배제할 수 없다는 얘기다. 이러한 인문의 가치가 주목받는 것은 현대인의 미성숙한 인성과 도덕적 가치관의 붕괴로 야기된 사회 사건들이 곧 사회적 붕괴로 이어지는 위기에 닿고 있기 때문이다. 미래적 기업으로 손꼽히는 구글은 지적 겸손과 책임감에 대한 바른 품성을 중요한 인재상으로 꼽는다. 삼성전자 또한 정직과 바른 행동으로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인재를, LG전자에서는 LG 그룹 창업주 구인회 회장의 경영철학인 “인화(人和)”를 대변해 인문학적 소양을 갖춘 융합형 인재를 양성하는 것을 모토로 한다. 다변화된 풍요 안에서 존재와 역할의 상실에 따른 근본적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