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5 (월)

  • 맑음동두천 8.3℃
  • 구름조금강릉 13.4℃
  • 연무서울 8.9℃
  • 박무대전 7.4℃
  • 박무대구 6.1℃
  • 구름조금울산 12.9℃
  • 박무광주 9.8℃
  • 맑음부산 16.0℃
  • 구름조금고창 7.8℃
  • 맑음제주 15.9℃
  • 구름조금강화 10.8℃
  • 구름많음보은 4.5℃
  • 구름많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9.5℃
  • 구름조금경주시 7.2℃
  • 구름조금거제 12.5℃
기상청 제공

그린에너지 분야의 다보스를 꿈꾸다!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경주에서 2018 월드그린에너지 포럼 열려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자국 총회(COP22)에 따른 지방차원의 대응방안 모색을 위한 ‘2018 월드그린에너지 포럼’이 7일(수)부터 9일(목)까지 3일간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와 힐튼호텔에서 개최된다.

월드그린에너지 포럼은 경상북도가 국내에서 유일하게 청정에너지의 중요성을 세계적인 화두로 던지고 선점해 나가기 위해 2008년부터 격년으로 주최해오고 있는 국제학술회의로 그린에너지 분야에서는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국제행사다.

특히, 지난 2016년 개최된 제5회 월드그린에너지 포럼은 제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에서 타결된 파리기후변화 협약의 ‘신기후체제’이행을 위한 지방정부의 능동적 자세와 행동계획에 대해 논의하고자 펠리페 칼데론 前멕시코 대통령(글로벌기후변화경제위원회 의장), 크리스티아나 피게레스 前기후변화협약(UNFCCC) 사무총장 등 세계 최정상급 기조강연자들이 대거 참여해 ‘신기후체제’대응을 위한 보편적인 에너지 접근과 에너지신산업 육성을 위한 세계적 흐름을 파악하고 신기후체제에 대한 보편적인 이해와 필요성에 대한 공감을 이끌어 낸 바 있다. 

매회 마다 차별적인 전략 및 방향을 수립, 성공적인 마무리로 에너지 분야의 국제적 다보스 포럼으로 발돋움하고 있는 이번 행사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에너지 산업의 희망과 도전」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며, 30개국 3천여 명의 에너지전문가와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지난 5월 사무국을 개소하여 5개월의 준비기간을 거친 이번 포럼은 그린에너지 산업의 생태계 기반 확충 및 성장 가속화를 위해 연료전지, 태양광, 해상풍력, ESS, 스마트시티&그리드 등 5개 분과 세션을 선정하고, 국내․외 에너지 관련 주요 기업, 기관, 대학 등의 저명한 인사들을 연사 및 패널로 초청해 각 분과별로 경북에서 나아가야 할 에너지 정책 비전과 제안을 제시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특히, 개회식(7일 오후4시)에는 재임기간(2012.5월~2017.5월) 중 파리기후변화협약을 주도하여 신기후체제에 주요한 업적을 남긴 것으로 평가받는 프랑수와 올랑드(Francois Hollande) 프랑스 前대통령이 기조연사로 나서 ‘신기후체제에 대응하기 위한 에너지산업의 미래전망’에 대한 강연이 예정돼 있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8일에는 미래 에너지 혁명을 준비하는 주요 기업들의 신제품과 기술을 직접 홍보하는 기업설명회, 에너지 혁신 인력양성 및 지역 일자리창출을 위한 청년취업상담회, 그린에너지 관련 전시회(7일~8일)도 함께 진행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월드그린에너지 포럼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경북도가 에너지신산업을 미래 먹거리로 육성하여 소득 증진과 일자리를 창출하는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 이라며 “이번 포럼을 통해 경북도 미래 에너지 분야의 우수한 입지여건과 잠재력을 널리 알리고 에너지신산업의 전략적 정책 발굴과 기업의 해외진출 확대를 위한 글로벌 인적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2018 월드그린에너지 포럼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http://www.wgef.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궁금한 사항은 포럼 사무국(☎02-599-1582, 02-6211-5020)으로 문의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21세기가 품은 생명의 온기, 21세기 인문가치포럼
세계유산에 오른 수많은 유산은 인류가 이룩해온 문화와 자연의 놀라운 융합이 낳은 보편적 가치이다. 체계적인 보존을 목적으로 매년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 선정되고 있다. 유산이 가진 자연의 경이로움에도 넋을 잃지만, 그 안에 쌓인 인류가 다져온 시간의 무늬에 우리는 더욱 짙은 감탄을 자아낸다. 그것은 인간이 사유할 수 있는 사학, 철학, 문학 등 무한의 영역들이 세대를 뛰어넘어 인류의 보편적 가치로 실현됨으로써 공감을 나누는 이유이다. 달팽이 궤적처럼 인류가 그려낸 문화의 궤적 어느 것에서도 인간의 사유를 배제할 수 없다는 얘기다. 이러한 인문의 가치가 주목받는 것은 현대인의 미성숙한 인성과 도덕적 가치관의 붕괴로 야기된 사회 사건들이 곧 사회적 붕괴로 이어지는 위기에 닿고 있기 때문이다. 미래적 기업으로 손꼽히는 구글은 지적 겸손과 책임감에 대한 바른 품성을 중요한 인재상으로 꼽는다. 삼성전자 또한 정직과 바른 행동으로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인재를, LG전자에서는 LG 그룹 창업주 구인회 회장의 경영철학인 “인화(人和)”를 대변해 인문학적 소양을 갖춘 융합형 인재를 양성하는 것을 모토로 한다. 다변화된 풍요 안에서 존재와 역할의 상실에 따른 근본적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