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30 (화)

  • 맑음동두천 10.4℃
  • 맑음강릉 11.7℃
  • 맑음서울 10.7℃
  • 구름조금대전 12.1℃
  • 맑음대구 13.1℃
  • 맑음울산 14.3℃
  • 구름조금광주 12.4℃
  • 맑음부산 14.8℃
  • 구름조금고창 12.8℃
  • 구름조금제주 16.2℃
  • 맑음강화 10.7℃
  • 맑음보은 11.8℃
  • 맑음금산 11.1℃
  • 구름조금강진군 14.4℃
  • 맑음경주시 14.4℃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포항해경, 동절기 해양사고 예방활동 및 대응태세 강화

- 동절기 지역 해상수난구호대책회의 개최 -


 포항해양경찰서는 30일 포항·경주시청, 포항해수청, 해군6항공전단 등 15개 기관과 단체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동절기 포항·경주지역 해상수난구호 대책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포항해경에 따르면 11월부터 다음해 2월말까지는 해상 기상이 불량한 동절기 시기로 항해하는 선박이 전복되는 등 대형해양사고 발생 개연성이 높아짐에 따라 소중한 인명과 재산상의 피해를 최소화 하기위한 유관기관간 대책회의를 열었다. 


주요 회의내용으로는 최근 3년간 동절기 해양사고 유형과 원인을 분석하고, 기상악화로 인한 해앙사고 예방 방안, 사고 발생 시 유관기관 간 신속한 협력체제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최근 3년 간 동절기(11월∼다음해2월말) 해양사고는 249척 1,470명이 발생되어 그중 22명(사망10명, 실종12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하였으며, 유형별로는 기관고장 69척(28%), 충돌 62척(25%), 침수 14척(6%) 등이다.


포항해경은 이들 사고가 기상불량 시 무리한 운항과 안전의식 불감증, 사전장비 점검 결략 등 인적요인에 의해 대부분 발생하고 있어 해양종사자들의 출항 전 점검과 안전운항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포항·경주지역의 해양사고 취약해역 등 자료 분석을 통해 골든타임 내 신속한 해양구조체계를 확립해 인명 및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고 유관기관(단쳬)과 구조·구난 협조체제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21세기가 품은 생명의 온기, 21세기 인문가치포럼
세계유산에 오른 수많은 유산은 인류가 이룩해온 문화와 자연의 놀라운 융합이 낳은 보편적 가치이다. 체계적인 보존을 목적으로 매년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 선정되고 있다. 유산이 가진 자연의 경이로움에도 넋을 잃지만, 그 안에 쌓인 인류가 다져온 시간의 무늬에 우리는 더욱 짙은 감탄을 자아낸다. 그것은 인간이 사유할 수 있는 사학, 철학, 문학 등 무한의 영역들이 세대를 뛰어넘어 인류의 보편적 가치로 실현됨으로써 공감을 나누는 이유이다. 달팽이 궤적처럼 인류가 그려낸 문화의 궤적 어느 것에서도 인간의 사유를 배제할 수 없다는 얘기다. 이러한 인문의 가치가 주목받는 것은 현대인의 미성숙한 인성과 도덕적 가치관의 붕괴로 야기된 사회 사건들이 곧 사회적 붕괴로 이어지는 위기에 닿고 있기 때문이다. 미래적 기업으로 손꼽히는 구글은 지적 겸손과 책임감에 대한 바른 품성을 중요한 인재상으로 꼽는다. 삼성전자 또한 정직과 바른 행동으로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인재를, LG전자에서는 LG 그룹 창업주 구인회 회장의 경영철학인 “인화(人和)”를 대변해 인문학적 소양을 갖춘 융합형 인재를 양성하는 것을 모토로 한다. 다변화된 풍요 안에서 존재와 역할의 상실에 따른 근본적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