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5 (금)

  • 흐림동두천 17.3℃
  • 흐림강릉 15.6℃
  • 흐림서울 18.6℃
  • 흐림대전 19.6℃
  • 대구 17.2℃
  • 울산 18.9℃
  • 광주 16.4℃
  • 부산 18.7℃
  • 흐림고창 16.8℃
  • 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17.8℃
  • 흐림보은 17.7℃
  • 흐림금산 16.4℃
  • 흐림강진군 17.8℃
  • 흐림경주시 17.4℃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영양군, 2018년 제12기 귀농학교 운영


영양군(군수 오도창)에서는 영양군 귀농연합회(회장 이필연) 주관으로 예비 귀농인 39명이 참여한 가운데 「2018년 제12기 영양군 귀농학교」를 9박 10일간의 일정으로 운영한다.

2018년 영양군 귀농학교는 10월 1일 개강해 10일까지 영양군 수비면 수하리 영양군자연생태공원 청소년수련관에서 영양군 현황 및 농업·산림축산정책 소개, 귀농 지원정책 및 선도농가 현장체험, 귀농 선배와의 간담회 등으로 영양의 농업 환경과 농촌에 대한 이해하는 과정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번 12기 영양군 귀농학교는 국비 공모사업인 2018년 도시민 농촌유치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운영·지원하는 사업으로써, 2016년 12월에 선정되어 2년째로 추진되고 있으며, 이번 수강생 모집에 총 39명의 수강생이 신청을 하는 등, 예비 귀농․귀촌인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 내었다.

특히 올해 교육에서는 도시민 유치 및 지역사회 유지라는 주요 목적 달성을 위해 실질적인 귀농을 위한 선도농가 현장체험과 귀농 선후배 간담회 등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농업경영 전략 교육을 통해 작목 선택 및 귀농계획 수립 등 안정적인 귀농․귀촌을 유도하고자 한다. 

귀농학교 수강생은 “귀농․귀촌을 하려고 해도 막연하기만 했었는데 이번 귀농학교를 통해 농사와 농촌 생활을 체감하고,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다”라며, “앞으로의 일정이 기대된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영양군수(오도창)는 “예비 귀농·귀촌인들의 교육 참여에 대한 열정에 감사와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라며, “교육생 한 분 한 분이 앞으로 영양의 농업을 이끌어 갈 새로운 원동력이자, 농업·농촌의 활력소로서의 역할을 해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21세기가 품은 생명의 온기, 21세기 인문가치포럼
세계유산에 오른 수많은 유산은 인류가 이룩해온 문화와 자연의 놀라운 융합이 낳은 보편적 가치이다. 체계적인 보존을 목적으로 매년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 선정되고 있다. 유산이 가진 자연의 경이로움에도 넋을 잃지만, 그 안에 쌓인 인류가 다져온 시간의 무늬에 우리는 더욱 짙은 감탄을 자아낸다. 그것은 인간이 사유할 수 있는 사학, 철학, 문학 등 무한의 영역들이 세대를 뛰어넘어 인류의 보편적 가치로 실현됨으로써 공감을 나누는 이유이다. 달팽이 궤적처럼 인류가 그려낸 문화의 궤적 어느 것에서도 인간의 사유를 배제할 수 없다는 얘기다. 이러한 인문의 가치가 주목받는 것은 현대인의 미성숙한 인성과 도덕적 가치관의 붕괴로 야기된 사회 사건들이 곧 사회적 붕괴로 이어지는 위기에 닿고 있기 때문이다. 미래적 기업으로 손꼽히는 구글은 지적 겸손과 책임감에 대한 바른 품성을 중요한 인재상으로 꼽는다. 삼성전자 또한 정직과 바른 행동으로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인재를, LG전자에서는 LG 그룹 창업주 구인회 회장의 경영철학인 “인화(人和)”를 대변해 인문학적 소양을 갖춘 융합형 인재를 양성하는 것을 모토로 한다. 다변화된 풍요 안에서 존재와 역할의 상실에 따른 근본적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