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6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4℃
  • 구름많음강릉 16.8℃
  • 구름많음서울 21.1℃
  • 구름많음대전 19.8℃
  • 구름많음대구 22.2℃
  • 구름조금울산 22.5℃
  • 흐림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20.7℃
  • 흐림제주 21.4℃
  • 구름많음강화 19.8℃
  • 구름조금보은 20.0℃
  • 구름조금금산 19.0℃
  • 흐림강진군 20.5℃
  • 구름많음경주시 22.6℃
  • 구름조금거제 24.0℃
기상청 제공

닷새 만에 의식 돌아온 낚시객, 해경에 감사

 

9월 30일 포항해양경찰서 영일만파출소로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전화 한통이 걸려왔다.

 전화한 사람은 지난 9월 24일 영일만 북방파제에서 낚시를 하다 의식을 잃고 쓰러진 이모씨(43세, 울산 거주) 였다.

 이씨는 사고 당일 낚시를 하기 위해 낚시어선을 타고 포항시 북구 영일만항 북방파제로 이동해 낚시를 하던 중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인근에 있던 낚시객 김모씨(22세, 포항 거주)가 포항해경으로 구조요청을 했고 인근에서 해상경비 중이던 경비정이 5분여만에 현장에 도착해 바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해경구조대 응급구조사가 환자를 항으로 이송하면서도 계속 심폐소생술과 자동제세동기를 이용하여 응급처치를 실시했지만 이씨는 의식이 없는 상태로 병원으로 후송됐다.

 이씨는 계속된 병원 치료에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고 가족들은 최악의 상황을 통보받으며 마음을 졸이고 있었다. 그러나 9월 29일, 이씨는 5일만에 기적처럼 의식을 회복했다.

 주변 낚시객들과 가족들에게 사고 당시 상황을 전해들은 이씨는 9월 30일 포항해경 영일만파출소로 전화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전화를 받은 해경관계자는 “이씨가 해경의 신속한 초동조치와 발 빠른 사고대처로 다시 생명을 얻은 것 같다. 정말 감사드린다. 건강을 회복하면 조만간 방문하겠다.”라고 인사했다고 전했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포항해경 함정, 구조대 직원들 사이에서 “현장에서 근무하며 힘들 때도 많지만 이런 인사나 응원이 큰 힘이 된다.” “살아서 다행이고 인사를 전해준 이씨에게 고맙다.” “너무 뿌듯하고 더 깊은 사명감을 느낀다.”는 등의 훈훈한 얘기가 오갔다고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21세기가 품은 생명의 온기, 21세기 인문가치포럼
세계유산에 오른 수많은 유산은 인류가 이룩해온 문화와 자연의 놀라운 융합이 낳은 보편적 가치이다. 체계적인 보존을 목적으로 매년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 선정되고 있다. 유산이 가진 자연의 경이로움에도 넋을 잃지만, 그 안에 쌓인 인류가 다져온 시간의 무늬에 우리는 더욱 짙은 감탄을 자아낸다. 그것은 인간이 사유할 수 있는 사학, 철학, 문학 등 무한의 영역들이 세대를 뛰어넘어 인류의 보편적 가치로 실현됨으로써 공감을 나누는 이유이다. 달팽이 궤적처럼 인류가 그려낸 문화의 궤적 어느 것에서도 인간의 사유를 배제할 수 없다는 얘기다. 이러한 인문의 가치가 주목받는 것은 현대인의 미성숙한 인성과 도덕적 가치관의 붕괴로 야기된 사회 사건들이 곧 사회적 붕괴로 이어지는 위기에 닿고 있기 때문이다. 미래적 기업으로 손꼽히는 구글은 지적 겸손과 책임감에 대한 바른 품성을 중요한 인재상으로 꼽는다. 삼성전자 또한 정직과 바른 행동으로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인재를, LG전자에서는 LG 그룹 창업주 구인회 회장의 경영철학인 “인화(人和)”를 대변해 인문학적 소양을 갖춘 융합형 인재를 양성하는 것을 모토로 한다. 다변화된 풍요 안에서 존재와 역할의 상실에 따른 근본적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