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8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1℃
  • 흐림강릉 19.2℃
  • 흐림서울 20.3℃
  • 흐림대전 21.0℃
  • 구름많음대구 21.7℃
  • 구름많음울산 21.8℃
  • 흐림광주 23.5℃
  • 구름조금부산 23.3℃
  • 흐림고창 22.9℃
  • 구름조금제주 23.8℃
  • 구름많음강화 21.2℃
  • 흐림보은 19.3℃
  • 흐림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1.1℃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제47회 안동민속축제 개막....

제47회 안동민속축제’가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18’과 함께 9월 28일(금) 화려한 개막을 시작으로 10월 7일(일)까지 열흘간 탈춤공원과 웅부공원, 문화공원 일대에서 개최된다.

1968년 처음 개최된 안동민속축제는 원형에서 탈색되지 않고 즐겨 오던 민중 오락의 미풍을 담아 지역 민속 예술의 전승․보존하고 시민 대화합을 위해 마련된 행사다. ‘안동민속제전’, ‘안동민속제’, ‘안동민속문화제’로 이어오다가 제15회부터 ‘안동민속축제’라는 이름으로 진행하고 있다.

축제에 앞서 △안동의 4대문을 열어 축제가 열흘 동안 개최되는 것을 알리는 성황제, △삼가 토지신에게 행사를 무사히 마치도록 제수와 주향으로 고하는 유림단체의 서제가 진행된다. 이어 전통민속 길놀이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제47회 안동민속축제’가 열린다.

특히 △안동시민들의 협동과 단결의 결정체라고 할 수 있는 국가무형문화재 제24호인 안동차전놀이,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제7호로서 안동의 부녀자들이 허리를 굽혀 왕후인 노국공주를 태워 강을 건너게 했다는 유래가 있는 안동놋다리밟기, △때로는 애달프게, 때로는 신명나게 선소리를 여러 사람이 함께 따라하는 전통농요의 특성을 느낄 수 있는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제2호 안동저전동농요 등을 축제 기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 밖에 안동양로연을 비롯해 안동의 풍속, 풍물, 전시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안동민속축제는 무수히 많은 안동 민속 중에서 완전한 정수만을 모았으며 축제를 통해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문화인으로서 화합하고 소통하는 민속 한마당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안동시 관계자는 “지역민들이 직접 꾸려가는 한마당 잔치이며 지역 문화의 저력을 볼 수 있는 ‘제47회 안동민속축제 및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18’에 많은 참여와 성원을 부탁한다.”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21세기가 품은 생명의 온기, 21세기 인문가치포럼
세계유산에 오른 수많은 유산은 인류가 이룩해온 문화와 자연의 놀라운 융합이 낳은 보편적 가치이다. 체계적인 보존을 목적으로 매년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 선정되고 있다. 유산이 가진 자연의 경이로움에도 넋을 잃지만, 그 안에 쌓인 인류가 다져온 시간의 무늬에 우리는 더욱 짙은 감탄을 자아낸다. 그것은 인간이 사유할 수 있는 사학, 철학, 문학 등 무한의 영역들이 세대를 뛰어넘어 인류의 보편적 가치로 실현됨으로써 공감을 나누는 이유이다. 달팽이 궤적처럼 인류가 그려낸 문화의 궤적 어느 것에서도 인간의 사유를 배제할 수 없다는 얘기다. 이러한 인문의 가치가 주목받는 것은 현대인의 미성숙한 인성과 도덕적 가치관의 붕괴로 야기된 사회 사건들이 곧 사회적 붕괴로 이어지는 위기에 닿고 있기 때문이다. 미래적 기업으로 손꼽히는 구글은 지적 겸손과 책임감에 대한 바른 품성을 중요한 인재상으로 꼽는다. 삼성전자 또한 정직과 바른 행동으로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인재를, LG전자에서는 LG 그룹 창업주 구인회 회장의 경영철학인 “인화(人和)”를 대변해 인문학적 소양을 갖춘 융합형 인재를 양성하는 것을 모토로 한다. 다변화된 풍요 안에서 존재와 역할의 상실에 따른 근본적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