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8 (화)

  • 구름많음동두천 16.2℃
  • 구름많음강릉 17.5℃
  • 흐림서울 19.3℃
  • 구름많음대전 18.9℃
  • 흐림대구 19.6℃
  • 구름많음울산 19.7℃
  • 구름많음광주 20.0℃
  • 구름많음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17.3℃
  • 흐림제주 23.7℃
  • 구름많음강화 16.2℃
  • 흐림보은 15.4℃
  • 구름조금금산 15.3℃
  • 구름조금강진군 17.5℃
  • 구름많음경주시 18.4℃
  • 구름많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한․중․러․일의 영토문제와 국제관계’학술대회 개최

14일(금) 계명대에서 한․중․러․일 학자들, 동아시아 영토문제와 영토정책 논의


계명대학교 국경연구소와 대한정치학회는 14일(금) 계명대에서 한․중․러․일이 안고 있는 영토문제와 영토정책을 분석하는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학술대회는 한․중․러․일 학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동아시아 영토문제와 국제관계’를 주제로 동아시아의 영토문제가 전후 국제질서 형성에 미친 영향을 밝히고 그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했다.  

1부에서는 일본과 중국의 영토정책을 주제로 유강영 청화대학교 교수가 ‘조어도 귀속에 대한 고찰’을, 윤호 절강공상대학교 교수가 ‘PCA 중재재판에 대한 중국의 인식과 대응전략’에 대해 중국의 입장에서 발표했다.

2부는 러시아의 쿠릴열도정책에 대해 ‘쿠릴열도 수산업 발전’(소피아 게오르가예브나 김, 사할린 인문기술대학)과 ‘2차 세계대전과 동북아의 영토 분쟁’(진 율리아 이바노브나, 사할린 향토박물관)을 내용으로 주제발표를 했다.

진 율리아 씨는 논문에서 “2차 세계대전의 결과로 일본은 과거 식민지로 지배하고 있었던 남 사할린, 쿠릴열도, 한국, 대만, 만주 등에 대한 지배권을 상실하게 되었다”고 주장했다.

3부는 독도문제와 남중국해문제를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사카모토 유이치(리스메이칸 대학 객원연구원) 씨는 ‘근현대 독도/다케시마 영유문제의 역사적 추이와 전망’을 주제로 발표하면서 “일제강점기 때 울릉도에서 일본인들이 어장을 점령하여 사용했지만, 식민지 말기에는 일본인이 감소함에 따라 사실상 한국인들의 생업지역으로서 잠재적 영역 권원이 성립되었다”고 언급한 뒤 “따라서 독도는 일본의 식민지 지배 하에서 점점 한국인의 독도가 되는 역설적인 결과를 초래했다”고 말했다.
임성희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학술대회는 한․중․러․일이 각국의 영토문제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일본과 중국의 영토정책, 러시아의 쿠릴 열도문제의 일반화를 통해 독도문제 해결 방안 모색은 물론 정책 수립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경북도는 이를 계기로 향후 일본의 영토주권 침해 행위에 적극 대처하고 영토주권 논리 개발을 위한 연구사업도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21세기가 품은 생명의 온기, 21세기 인문가치포럼
세계유산에 오른 수많은 유산은 인류가 이룩해온 문화와 자연의 놀라운 융합이 낳은 보편적 가치이다. 체계적인 보존을 목적으로 매년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 선정되고 있다. 유산이 가진 자연의 경이로움에도 넋을 잃지만, 그 안에 쌓인 인류가 다져온 시간의 무늬에 우리는 더욱 짙은 감탄을 자아낸다. 그것은 인간이 사유할 수 있는 사학, 철학, 문학 등 무한의 영역들이 세대를 뛰어넘어 인류의 보편적 가치로 실현됨으로써 공감을 나누는 이유이다. 달팽이 궤적처럼 인류가 그려낸 문화의 궤적 어느 것에서도 인간의 사유를 배제할 수 없다는 얘기다. 이러한 인문의 가치가 주목받는 것은 현대인의 미성숙한 인성과 도덕적 가치관의 붕괴로 야기된 사회 사건들이 곧 사회적 붕괴로 이어지는 위기에 닿고 있기 때문이다. 미래적 기업으로 손꼽히는 구글은 지적 겸손과 책임감에 대한 바른 품성을 중요한 인재상으로 꼽는다. 삼성전자 또한 정직과 바른 행동으로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인재를, LG전자에서는 LG 그룹 창업주 구인회 회장의 경영철학인 “인화(人和)”를 대변해 인문학적 소양을 갖춘 융합형 인재를 양성하는 것을 모토로 한다. 다변화된 풍요 안에서 존재와 역할의 상실에 따른 근본적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