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6 (목)

  • 흐림동두천 25.6℃
  • 흐림강릉 26.8℃
  • 흐림서울 26.6℃
  • 흐림대전 25.5℃
  • 흐림대구 24.4℃
  • 흐림울산 25.0℃
  • 흐림광주 24.8℃
  • 흐림부산 24.5℃
  • 흐림고창 24.0℃
  • 흐림제주 27.6℃
  • 흐림강화 25.6℃
  • 흐림보은 24.9℃
  • 흐림금산 24.5℃
  • 흐림강진군 25.8℃
  • 흐림경주시 23.3℃
  • 흐림거제 24.8℃
기상청 제공

대한민국 독도문예대전 시상식... 일반부 시 부문 유택상씨 대상 차지

3천 400여점 응모... 독도박물관 등에서 순회전시

“섬을 깨우는 핏줄이여,

모태의 동굴 같은 태내의 나이테로 섬의 수면이 잔잔합니다

이곳은 출발과 귀환이 반복되고 되돌이표가 고동치는 새도 쉬어가는  접경입니다

운석의 꿈이 직물처럼 흐르는 피륙의 광장

독도는 아르페지오를 적어내는 곳입니다

창문 없는 섬이

오늘은 

생명을 잉태한 것을 늘 푸른 바다가 다독이고 있습니다”

                                        (유택상 “여기는 독도의 플랫폼입니다” 中)



경상북도는 6일(목) 도청 다목적홀에서 『제8회 대한민국 독도문예대전』시상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 일반부에서는 유택상 씨(시흥·시(詩),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의  ‘여기는 독도의 플랫폼입니다’와 최한규 씨(경주·미술, 경북도지사상)의 ‘희망의 섬 2018’이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청소년부 산문부문에서는 박준우 군(군위초4, 대구광역시교육감상)의 ‘할머니와 부르는 함께 아리랑’이, 서예 부문에서는 권민경 양(상주여중3, 경상북도교육감상), 영상부문은 이강은‧강수영‧김지원‧박수민 양(환호여중3, 경상북도의회의장상)이 대상을 수상했다.

이번 독도문예대전에는 일반부와 청소년부 각각 5개 부문(문학(시), 문학(산문), 미술, 서예, 영상)에 3,482편의 작품이 출품되어 5편의 대상작(일반부 2, 청소년부 3)을 비롯해 1,009편의 입상작을 선정했다.  

이번 대회의 입상작은 5∼9일 울릉도 독도박물관을 시작으로 14∼18일 서울 용산문화원, 21일∼30일 예천청소년수련관 전시실, 내달 19~20일 포항 영일대에서 순회전시회를 갖는다.

일반부 미술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한 최한규씨는 “나라꽃 무궁화와 독도를 화면에 주제로 배치하고 동해바다 한 가운에 떠있는 만월을 전면의 배경으로 그려 넣어 우리가 지켜나가야 할 독도, 독도의 과거, 현재, 미래까지 희망의 상징으로서 독도를 사실적으로 표현했으며 수채화의 전형적인 물성을 이용하여 판타지적인 느낌을 주고자 했다”고 말했다.  

김영규 심사위원장은 “독도수호와 나라 사랑하는 마음이 가득 담긴 작품들이 많아 보람을 느꼈다”면서 “비록 출품작이 지난해에 비해  약간 줄었으나 일반부 미술․문학 부문의 출품수가 늘어났고, 전반적으로 우수한 작품이 많았다”고 평가했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이번 대한민국 독도 문예대전에 출품된 작품들을 통해 확인된 독도수호에 대한 국민들의 열정을 국내외로 확산시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1세기가 품은 생명의 온기, 21세기 인문가치포럼
세계유산에 오른 수많은 유산은 인류가 이룩해온 문화와 자연의 놀라운 융합이 낳은 보편적 가치이다. 체계적인 보존을 목적으로 매년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 선정되고 있다. 유산이 가진 자연의 경이로움에도 넋을 잃지만, 그 안에 쌓인 인류가 다져온 시간의 무늬에 우리는 더욱 짙은 감탄을 자아낸다. 그것은 인간이 사유할 수 있는 사학, 철학, 문학 등 무한의 영역들이 세대를 뛰어넘어 인류의 보편적 가치로 실현됨으로써 공감을 나누는 이유이다. 달팽이 궤적처럼 인류가 그려낸 문화의 궤적 어느 것에서도 인간의 사유를 배제할 수 없다는 얘기다. 이러한 인문의 가치가 주목받는 것은 현대인의 미성숙한 인성과 도덕적 가치관의 붕괴로 야기된 사회 사건들이 곧 사회적 붕괴로 이어지는 위기에 닿고 있기 때문이다. 미래적 기업으로 손꼽히는 구글은 지적 겸손과 책임감에 대한 바른 품성을 중요한 인재상으로 꼽는다. 삼성전자 또한 정직과 바른 행동으로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인재를, LG전자에서는 LG 그룹 창업주 구인회 회장의 경영철학인 “인화(人和)”를 대변해 인문학적 소양을 갖춘 융합형 인재를 양성하는 것을 모토로 한다. 다변화된 풍요 안에서 존재와 역할의 상실에 따른 근본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