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1 (토)

  • 구름조금동두천 24.5℃
  • 구름많음강릉 23.8℃
  • 구름조금서울 28.5℃
  • 구름많음대전 27.8℃
  • 구름많음대구 25.3℃
  • 흐림울산 24.5℃
  • 구름조금광주 26.0℃
  • 흐림부산 26.1℃
  • 구름많음고창 26.6℃
  • 맑음제주 28.4℃
  • 맑음강화 26.1℃
  • 구름많음보은 25.7℃
  • 흐림금산 25.9℃
  • 흐림강진군 26.3℃
  • 구름많음경주시 24.3℃
  • 구름조금거제 26.8℃
기상청 제공


 [사진 설명] 꽃잎이 벌어진 모습이 마치 뱀이 입을 벌린 듯하여 배암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참배암차즈기는 국내에만 자생하는 특산 식물이다.


 8월 경 노란 꽃을 피우며, 경상북도 봉화군에 위치한 국립백두대간수목원(백두대간자생식물원)에서 볼 수 있다.  사진=국립백두대간수목원 제공




농가소득 지원을 위한 밤나무 항공방제
▲산림청 울진산림항공관리소장 최 태 환 우리나라는 예로부터 밤은 한 해 농사에 대한 첫 수확의 결실을 조상들께 알리는 것으로 추석 차례 상이나, 정월대보름의 전통 놀이인 부럼깨기 등에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과실로 자리매김해 오고 있다. 우리나라 밤은 사계절이 뚜렷하고 지형적으로 산지가 많은 북반구기온대에서 맛과 식감이 좋은 열매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세계적으로도 우수한 품질을 자랑하고 있다. 또한 밤은 탄수화물․단백질․기타지방․칼슘․비타민(A․B․C) 등이 풍부하여 어린이들의 발육과 성장에 좋으며, 특히 서양 밤에 비해 육질이 좋고 단맛이 강해서 수출 효자상품으로도 각광을 받고 있다. 우리나라 밤 재배는 주로 경상남도와 전라남도, 충청남도 지역 산림에서 이루어지고 있으며 산림에서 재배하는 임산물의 주요 소득원으로 손꼽히고 있다. 그런데 대부분의 밤나무 재배지역은 산간지역으로 경사가 심하고 수고(높이)가 10~15m 정도로 높기 때문에 병해충으로부터 수목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항공방제를 할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더욱이 갈수록 심화되는 농촌인구 고령화와 노동력 부족에 따른 병해충방제의 어려움을 감안하여, 산림항공본부에서는 해마다 여름철에 관련 시·도와 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