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0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5℃
  • 구름많음강릉 24.8℃
  • 구름조금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8.7℃
  • 흐림대구 27.1℃
  • 흐림울산 26.4℃
  • 흐림광주 28.6℃
  • 흐림부산 26.1℃
  • 구름많음고창 27.3℃
  • 맑음제주 28.7℃
  • 구름많음강화 25.8℃
  • 구름많음보은 26.0℃
  • 구름많음금산 26.4℃
  • 맑음강진군 26.7℃
  • 구름많음경주시 26.7℃
  • 흐림거제 26.0℃
기상청 제공

자동관수관비장치, 고추 폭염피해 방지 효과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은 가뭄대응 시범사업으로 보급중인 ‘자동관수관비장치’가 고추 재배농가의 폭염피해 방지에 효과가 크다고 밝혔다.


‘자동관수관비장치’는 토양수분센서를 이용해 관수주기, 관수량 등을 자동으로 조절해 적기에 물을 공급하고 유용 미생물이나 액비 비율 적정 공급으로 품질 향상과 생산량 증가에도 도움을 주는 기술이다.


도 농업기술원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도내 총 40개소에 자동관수관비장치를 보급하였는데 특히, 고추 재배농가는 전년도 9곳에 이어 올해도 9개 농가에 보급해 고온기 가뭄피해 예방에 주력하고 있다.


올 해는 폭염이 2주간 지속되고 강수량이 거의 없어 고추재배 농가에서는 꽃봉오리나 어린 열매가 떨어지고 석회결핍과 시들음증 등 생리장해가 발생하고 있지만 시범사업 대상 농가들은 이런 피해가 현저히 줄어든 것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가뭄이 2주간 지속되면 고추 수량이 50%이상 떨어질 수 있고 올해 건고추 가격이 오를 것으로 예상돼 관행재배 보다 농가소득 또한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고추재배 농가에서는 폭염피해에 대비해 건조에 의한 가뭄피해를 받지 않도록 자동관수장치나 스프링클러 등을 설치해 토양수분을 유지․관리 하는 것이 중요하다.


피해를 입은 농가는 피해과를 빨리 따내고 염화칼슘이나 제4종 복합비료를 7~10일 간격으로 2~3회 엽면시비해주는 것이 생육회복에 도움이 된다.  


이동균 경북도 농업기술원 기술지원과장은 “폭염기 고추 재배농가들은  토양이 건조하지 않도록 물 관리에 힘써줄 것”을 당부하고 “매년 반복되는 이상기상에 대비해 노지채소 농가들의 시범사업을 확대 보급하는데 더욱 힘 쓰겠다”고 말했다.



농가소득 지원을 위한 밤나무 항공방제
▲산림청 울진산림항공관리소장 최 태 환 우리나라는 예로부터 밤은 한 해 농사에 대한 첫 수확의 결실을 조상들께 알리는 것으로 추석 차례 상이나, 정월대보름의 전통 놀이인 부럼깨기 등에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과실로 자리매김해 오고 있다. 우리나라 밤은 사계절이 뚜렷하고 지형적으로 산지가 많은 북반구기온대에서 맛과 식감이 좋은 열매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세계적으로도 우수한 품질을 자랑하고 있다. 또한 밤은 탄수화물․단백질․기타지방․칼슘․비타민(A․B․C) 등이 풍부하여 어린이들의 발육과 성장에 좋으며, 특히 서양 밤에 비해 육질이 좋고 단맛이 강해서 수출 효자상품으로도 각광을 받고 있다. 우리나라 밤 재배는 주로 경상남도와 전라남도, 충청남도 지역 산림에서 이루어지고 있으며 산림에서 재배하는 임산물의 주요 소득원으로 손꼽히고 있다. 그런데 대부분의 밤나무 재배지역은 산간지역으로 경사가 심하고 수고(높이)가 10~15m 정도로 높기 때문에 병해충으로부터 수목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항공방제를 할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더욱이 갈수록 심화되는 농촌인구 고령화와 노동력 부족에 따른 병해충방제의 어려움을 감안하여, 산림항공본부에서는 해마다 여름철에 관련 시·도와 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