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8 (수)

  • 맑음동두천 26.7℃
  • 구름조금강릉 25.5℃
  • 구름조금서울 28.5℃
  • 맑음대전 29.3℃
  • 구름많음대구 25.4℃
  • 구름조금울산 24.1℃
  • 구름조금광주 27.8℃
  • 구름조금부산 25.8℃
  • 구름조금고창 26.2℃
  • 맑음제주 27.9℃
  • 맑음강화 26.9℃
  • 구름조금보은 27.6℃
  • 구름조금금산 25.0℃
  • 구름조금강진군 25.8℃
  • 구름많음경주시 23.0℃
  • 구름조금거제 26.8℃
기상청 제공

제59회 경상북도 문화상, 영광의 주인공을 찾습니다

오는 24일까지 추천 접수... 조형예술, 공연예술, 문학, 체육 등 7개 부문

경상북도는 오는 24일(금)까지 제59회 경상북도 문화상 수상 후보자를  공개 모집한다고 밝혔다.


경상북도 문화상은 지역 문화예술의 창조적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한 문화예술인을 선발하기 위해 1956년 첫 시상식을 가진 이래 반세기가 넘는 역사동안 360명의 수상자를 배출하며 지역 최고의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상으로 자리매김해 왔다.


모집분야는 조형예술, 공연예술, 문학, 체육, 언론, 문화, 학술부문 등 총 7개부문이며, 자격요건은 경상북도 문화예술 발전에 현저한 공로가 있는 자로 공고일(7월16일) 현재 2년 이상 도내에 거주하고 있는 자 또는 타 시도 거주자라도 경상북도 문화발전에 기여한 사람이면 지원 가능하다.


경북도는 후보자를 접수한 후 각 부문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관련분야 활동실적과 지역사회 발전기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수상대상자를 선정, 10월 5일 개최되는 경북예술제 행사에서 시상할  계획이다.


희망자는 도 홈페이지(www.gb.go.kr) ‘도정소식-알림마당(16027번)’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한 후 도의회의장, 수상분야 관련 도 단위 기관․단체장, 대학총장 또는 시장․군수의 추천을 받아 마감일까지 경상북도 문화예술과(054-880-3116)로 방문 또는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김병삼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경상북도 문화상은 지역 문화예술인에 대한 사기진작으로 문화경북을 실현하는 든든한 자양분”이라면서


“경북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한 많은 분들이 추천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농가소득 지원을 위한 밤나무 항공방제
▲산림청 울진산림항공관리소장 최 태 환 우리나라는 예로부터 밤은 한 해 농사에 대한 첫 수확의 결실을 조상들께 알리는 것으로 추석 차례 상이나, 정월대보름의 전통 놀이인 부럼깨기 등에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과실로 자리매김해 오고 있다. 우리나라 밤은 사계절이 뚜렷하고 지형적으로 산지가 많은 북반구기온대에서 맛과 식감이 좋은 열매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세계적으로도 우수한 품질을 자랑하고 있다. 또한 밤은 탄수화물․단백질․기타지방․칼슘․비타민(A․B․C) 등이 풍부하여 어린이들의 발육과 성장에 좋으며, 특히 서양 밤에 비해 육질이 좋고 단맛이 강해서 수출 효자상품으로도 각광을 받고 있다. 우리나라 밤 재배는 주로 경상남도와 전라남도, 충청남도 지역 산림에서 이루어지고 있으며 산림에서 재배하는 임산물의 주요 소득원으로 손꼽히고 있다. 그런데 대부분의 밤나무 재배지역은 산간지역으로 경사가 심하고 수고(높이)가 10~15m 정도로 높기 때문에 병해충으로부터 수목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항공방제를 할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더욱이 갈수록 심화되는 농촌인구 고령화와 노동력 부족에 따른 병해충방제의 어려움을 감안하여, 산림항공본부에서는 해마다 여름철에 관련 시·도와 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