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6 (화)

  • -동두천 23.6℃
  • -강릉 20.9℃
  • 연무서울 26.1℃
  • 흐림대전 24.1℃
  • 구름많음대구 24.0℃
  • 박무울산 21.7℃
  • 흐림광주 23.9℃
  • 흐림부산 21.6℃
  • -고창 23.2℃
  • 구름많음제주 24.8℃
  • -강화 23.0℃
  • -보은 20.1℃
  • -금산 20.9℃
  • -강진군 23.6℃
  • -경주시 20.4℃
  • -거제 21.0℃
기상청 제공

영천아리랑보존회 “독도에서 독도아리랑 부르기”개최, 황효숙

울릉도아리랑전승자, 독도현지 울릉도이랑 공연


경북 영천시 (사)영천아리랑보존회(회장 전은석)는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울릉도.독도에서 “독도에서 독도아리랑 부르기” 행사를 개최했다.
 
한국의 대표적인 민요인 아리랑은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에 등재됐으며 한국과 한민족 사회에서 널리 애창되는 민요로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부를 수 있는 노래이다. 특히 아리랑은 특정 지역과 개인의 창작물이 아닌 여러 세대에 걸쳐 각 지역에서 구전으로 전승되어 온 것이다.
   
이처럼 민족의 혼이 담겨진 소리 아리랑 공연이 독도에서 퍼포먼스로 펼쳐져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다시 한 번 천명하고, 독도는 우리의 영토임을 전 세계에 알렸다.
  
독도아리랑 행사는 지난 22일 오전 독도에서 독도아리랑 부르기를 주제로 영천아리랑보존회가 독도아리랑, 광복군아리랑, 독립군아리랑을 공연하고  울릉도아리랑 전승자(전승자 황효숙)는 울릉도아리랑을 부르는 등 민족정기와 혼을 전달하는 퍼포먼스를 이날 펼쳤다.
   
이에 앞서 21일 오후 울릉군 울릉읍 도동여객선터미널 옥탑 환송공원에서도 지역주민, 관광객 등 100여명의 관객들과 ‘함께하는 아리랑 어울림 한마당’ 공연을 펼쳐 큰 호응을 얻었다.
  
전은석 영천아리랑보존회장은 “우리의 영토 독도현지에서 아리랑을 부르며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확실히 천명했다”며 “앞으로도 독도아리랑을 비롯한 영천아리랑, 울릉도아리랑, 광복군아리랑 등 아리랑을 널리 알리고 전파해 민족정신 고취에 혼신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황효숙 울릉도아리랑 전승자(영남민요아리랑울릉군지부장)는 “이번 영천아리랑보존회 주최.주관으로 실시한 독도에서 독도아리랑 부르기 행사를 통해 아리랑의 소중함을 재삼 느끼게 됐다”며 “울릉도아리랑을 비롯한 아리랑 전파에 더욱더 증진해 남녀노소 누구나 아리랑을 즐겨 부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