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30 (수)

  • -동두천 17.5℃
  • -강릉 18.0℃
  • 흐림서울 18.3℃
  • 박무대전 20.5℃
  • 흐림대구 20.4℃
  • 박무울산 19.0℃
  • 박무광주 20.6℃
  • 흐림부산 19.5℃
  • -고창 18.8℃
  • 박무제주 19.9℃
  • -강화 17.0℃
  • -보은 18.7℃
  • -금산 19.4℃
  • -강진군 18.9℃
  • -경주시 19.2℃
  • -거제 19.1℃
기상청 제공

장성욱 선거캠프

‘김현권 국회의원 영덕군 현안 간담회’ 성료


어민-축산-농민 대표들과 열띤 토론회, 김현권 의원 미래 영덕경제의 평가 및 제언 전달

김현권 국회의원의 핵심 키워드는 “집권여당 당선자만이 영덕의 현안을 풀 수 있다”였다.


대구-경북지역 유일한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국회의원이자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부의장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인 김현권 의원이 29일 오전 11시 장성욱 영덕군수 예비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영덕를 대표하는 각계각층의 30여명의 인사들과 간담회를 갖고, 영덕군민들의 애환을 청취했다.


이날 간담회는 안선미 사회자의 진행으로 장성욱 예비후보의 인사말, 김현권 국회의원의 축사, 모두 발언(영덕군 현안과 예상 의제 소개) 토의 및 제언.폐회식 순으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영덕의 현안 문제들을 상세하게 설명하며 허심탄회한 질문을 쏟아 냈다. 특히 영덕의 현안 문제점들 중 '탈 원전'에 대처할 수 있는 국책사업, 강구연안항 국책사업 재추진, 어획물 냉동고 무상 보관 및 지원 사항, 공동 제조가공 단지 조성, 경북수산자원개발연구소 역할 및 기능 확대, 2대 자연재해보험 무상가입 및 농어민 기본소득 보장 추진에 대한 정부 지원에 질의를 했다.


특히 지난 4년간 집권군수의 부실한 행정력을 질타하며 바닥권으로 떨어진 ‘영덕 경제를 살려 달라!’는데 목소리를 함께했다. 


여러 가지 질문이 쏟아진 가운데 농어민들은 “대출문턱이 높아 신규 사업을 펼치려면 자금조달이 힘들다. 농업경영인들에게 지원되는 대출금액을 1억에서 1억5천만원 상향 조절을 요구했고, 농업인회관 건설과 농어민 회의소가 상공회의소처럼 활용할 수 있도록 건의했다. 또 강구연안항 국책사업의 필요성을 전달하며 이와 같은 국책사업이 뒤따라야 낙후된 영덕이 살아날 수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수산업에 종사하는 군민이 “지난 몇 년 전부터 생산량 부족으로 대게와 오징어 등이 과거와 같이 대량으로 잡히지 않아 수익창출에 애로사항이 많고, 어민들의 살길이 막막한 상황이다. 배는 매각처분 될 상황이고, 이제 영덕은 수산물을 통한 수익을 기대하기 힘들다”라며 당장 먹고사는 문제에 대해 호소했다.


군민들의 애로사항과 영덕의 현안에 대해 전체적으로 경청한 김현권 국회의원은 정부의 방침과 자신의 소견을 전달했다. “영덕이 이렇게 낙후 된지 몰랐다. 먼저 '탈 원전'에 따른 이를 대처할 수 있는 대처산업 유치가 우선시 되어야 한다. 수자원부분은 고갈된 자원을 어떻게 살릴 것이냐 하는 것은 장기적인 과제다.


동해안을 어떻게 발전시켜나가야 할지 큰 그림을 그리는 게 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 문재인 정부의 남북교류에 따른 정책을 전달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진심이 김정은(북한 위원장)과 트럼프(미국 대통령), 시진평(중국 주석)을 움직였다. 문재인 정부는 큰 그림을 그려 놓고 있다. 동해안도 블라디보스톡에서 유럽관광객이 대륙횡단 열차를 타고 동해안으로 들어올 수 있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정부도 동해안에 위치한 영덕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현 시점에서 남북교류가 어떻게 자리 잡아 제대로 추진되느냐에 따라 동해안 지역이 사활이 될 수 있다. 이제 영덕은 정부와 함께 손잡고 일해 나갈 수 있는 지역의 리더를 여러분이 선임해야 한다. 장성욱 예비후보가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공략한 강구연안항 개발과 탈 원전을 대처하는 공략사업 역시 중앙정부와 집권여당의 도움이 없으면 절대 할 수 없다.


 몇 백억이 들어가는 사업도 아니고, 천문학적인 투자액이 투입되는데 결국 이는 대통령의 재가가 없으면 절대 추진할 수 없는 사업이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장성욱 후보를 군수로 세우는 게 우선적이다”라고 전달했다.


김현권 의원의 제언에 모 군민이 거듭 간곡한 목소리로 지원을 당부했다. “그럼 장성욱 예비후보가 당선될 수 있도록 당 차원에서 지원을 약속해 달라”고 물었다. 이에 김현권 의원은 “선거기간동안 중앙당차원의 지원은 모든 지자체가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는 최선을 다해 지원 할 것이다.


중앙당 때문에 승리하기 보다는 지역에서 여러분이 승리해야 한다. 여기 있는 장성욱 예비후보는 문재인 대통령과 친분을 가졌다. 또 중앙정부에서 재직한 경험의 행정력은 반드시 영덕이 발전시키는 데 큰 힘으로 작용할 것이다”며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다시 태어나는 영덕을 강조했다.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