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4 (목)

  • -동두천 21.4℃
  • -강릉 26.1℃
  • 황사서울 22.6℃
  • 맑음대전 23.3℃
  • 맑음대구 28.8℃
  • 맑음울산 27.9℃
  • 구름많음광주 24.8℃
  • 구름조금부산 20.2℃
  • -고창 22.3℃
  • 흐림제주 22.6℃
  • -강화 17.7℃
  • -보은 23.7℃
  • -금산 23.1℃
  • -강진군 24.0℃
  • -경주시 28.0℃
  • -거제 23.5℃
기상청 제공

신한울 3.4호기 원전건설 촉구

울진군수 후보자들의 공약


본지는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진군수 후보자들의 공약을 검토했다. 지역경제 문제와 직결된 신한울3.4호기 조기건설을 언급한 후보자가 없었다. 그나마 북면.죽변면 군의원 후보자가 조기건설을 공약해 지역의 앞날이 씁쓸하다. 후보자의 정책을 전하는 언론사 입장에서 울진군의 대표자가 되겠다는 그들의 마인드가 의심스럽다. 지역주민의 입장에서 아쉬울 정도가 이만저만 아니다.


이미 부지가 확보되어 기초공사 준비를 마친 신한울3.4호기 건설이 요원하다는 것. 예정된 원전건설이 수포로 돌아가 주민모두가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 지역현안을 외면한 울진군수 각 후보자들은 '나는 모른다' 하고 선거개소식을 장식할 유권자 동원에 관심을 두었다.


신한울 3.4호기 착공을 담보로 현재 건설되는 경북해양과학관에서 죽변항으로 이어지는 4차선 도로 확장공사가 포기상태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정책이 끝날 때 까지 도로건설이 안돼면 지역경제가 더욱  어려워지는 것은 뻔한이치다.


중앙정부가 수천억을 투자한 해양과학관이 울진에 건설되지만 지역경제에 무슨 도움이 되겠나? 체험관광지를 방문하는 손님이 교통문제가 준비안된 죽변항에 들어오지 못하고 다시 왔던길로 돌아나가게 된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선포로 우리 모두가 떨고 있는 것은 아니다. 용감한 한국수력원자력 노조가 무책임한 정부정책을 비난하고 신한울3.4호기 조기 건설을 주장하며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우리들은 힘찬 응원을 보낸다.


관광객은 편리한 길로 가게 되어 있다. 이런 현상을 울진군민의 입장에서 상상해 보면 기가막힐 일이다. 본지는 이번 선거축제에서 울진군수 후보자가 당선이 되어 원전지원금 사용방법에 대해서,


한울원전본부 사업자 지원금 사용으로 지역사회에 무슨 도움이 되는지, 또한 신한울1.2호기 완성과 3.4호기 착공으로 예정된 정부 에너지정책이 울진의 100년 삶에 어떤 공약을 내는지 울진군민은 국민과 함께 관심있게 지켜본다.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