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4 (금)

  • -동두천 13.2℃
  • -강릉 17.8℃
  • 맑음서울 13.3℃
  • 맑음대전 13.9℃
  • 맑음대구 18.1℃
  • 맑음울산 17.5℃
  • 맑음광주 14.6℃
  • 맑음부산 16.1℃
  • -고창 13.2℃
  • 맑음제주 16.2℃
  • -강화 11.3℃
  • -보은 13.5℃
  • -금산 13.2℃
  • -강진군 11.0℃
  • -경주시 16.0℃
  • -거제 16.2℃
기상청 제공

울진경찰 효자상 시상으로 가정폭력 예방 사회 분위기 선도

울진경찰 효(孝)·화목상 제정


울진경찰서(서장, 최용석)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초고령 사회인 울진에서 책임 있는 경찰관으로서 우리 고유의 가장 큰 덕목인 孝(효) 정신을 살리고 가정의 화목을 최고의 가치로 지역사회에 전파하여, 사회 문제가 되고 있는 가정폭력을 예방하고 아동 · 노인학대 등 사회적 약자 보호의 치안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울진경찰 효(孝)·화목상 을 제정하여 매년 가정의 달을 맞아 시상하기로 했다.

이번에 울진경찰 효자상을 받게 된 수상자는 죽변 파출소에 근무하는 경위 장규홍으로 자신도 건강이 좋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북면 주인리 절골이라는 오지 마을에서 몸이 불편한 가운데 농사일까지 하며 홀로 힘들게 생활하는 어머니를 간병하기 위해 서울에 가족을 두고 혼자 귀향하여 각종 병수발을 하면서 쉬는 날에는 어머니를 위해 농사일과 낡은 화장실, 부엌 등 집수리까지 하는 등 효성이 지극하여 이웃과 동료들로부터 귀감이 되어 초대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효 · 화목상 대상자 선정은 경찰서 직원들의 커뮤니티인 SNS를 통해 추천을 받아 투표 결과 상위 득표자 5명을 선정하고, 근무기간, 부모 자식간 동거 기간 등 공정한 심사를 거쳐 최종 1명을 선발한 것으로 효자각 형태의 상패와 상금, 모범공무원 추천 기회를 부여한다.

효 · 화목상은 시상 장소로 고종 29년(1890년)에 부부가 효자와 효부상을 함께 받아 그 유래를 찾아보기 힘든 극진한 효행으로 임금이 효행을 널리 알리라며 상을 내렸던 북면 두천리에 소재한 ’심천범 효자, 강릉최씨 효부‘ 정려각에서 시상을 하여 우리 조상들이 가장 가치 있는 덕목으로 여긴 효와 화목의 마음을 이어가자는 상징성을 부여하고 향후 군민들에도 수상 기회를 확대함으로써 지역사회의 영예로운 상으로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날 효 · 화목상 시상식에는 김성준 울진 문화원장이 참석하여 수상 대상자에게 상패를 전달 하며 경찰에서부터 시작된 아름다운 효 행사를 지역사회에 널리 알리기로 했다.

울진경찰서 관계자는 “울진경찰 가족 모두가 효 · 화목상 시행으로 지역사회에서 가정의 소중함을 전파하는 전도사가 되어 효의 가치를 실천하고, 화목한 가정으로 모범을 보여 울진에서는 가정폭력과 아동학대, 노인학대 같은 범죄가 사라지고 울진 전체가 화목한 가정 같은 郡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