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3 (금)

  • -동두천 19.1℃
  • -강릉 13.8℃
  • 흐림서울 16.9℃
  • 흐림대전 16.7℃
  • 구름많음대구 16.8℃
  • 구름조금울산 16.0℃
  • 흐림광주 15.8℃
  • 구름많음부산 16.4℃
  • -고창 14.7℃
  • 흐림제주 17.5℃
  • -강화 15.6℃
  • -보은 16.0℃
  • -금산 16.0℃
  • -강진군 16.5℃
  • -경주시 17.3℃
  • -거제 15.5℃
기상청 제공

낙동강세평하늘길 12선경(仙境)을 걷다

신선이 살았다는 그 곳, 스토리텔링을 입다

 

봉화군에서는 매년 2만명 이상이 트레킹을 즐기는 낙동강세평하늘길(분천~승부구간, 12.1km)의 관광 콘텐츠 확충을 위해 ‘신선이 살았다던 그곳, 낙동강세평하늘길 12선경(仙境)’이라는 주제로 스토리텔링을 추진했다.

   ▲제1선경 용관(龍冠)바위를 시작으로 ▲제2선경 은병대(隱屛臺) ▲제3선경 관람담(觀瀾潭) ▲제4선경 구암(龜巖) ▲제5선경 연인봉(戀人峰)과 선약소(仙藥沼) ▲제6선경 선문(仙門) ▲제7선경 양원(兩院) ▲제8선경 암징대(暗澄臺) ▲제9선경 비동(肥洞) ▲제10선경 월원(月園) ▲제11선경 와유곡(臥遊谷) ▲제12선경 융화동천(融和洞天)으로 꾸며지는 이야기는 낙동강상류 협곡의 절경을 동경해 신선들도 살고 싶어 할 것이라는 생각을 모티프로 유교‧도교‧설화적 내용의 이야기를 트레킹구간 비경 12곳에 풀어내어 안내판을 설치하고 홍보 리플릿을 제작했다.

   이번 12선경 스토리텔링은 한 폭의 수묵화와 같은 절경을 걷는 여행객들에게 트레킹의 힐링에 더해 마음을 편하게 하는 이야기와 설화를 바탕으로 흥미를 선사하고 이정표 역할을 겸하도록 하여 관광객들의 만족도를 높임과 동시에 관광 상품성을 높이기 위한 일환이다.

   박노욱 군수는 “매년 2만명이 넘는 관광객들이 트레킹을 즐기는 낙동강세평하늘길 구간 내 12선경의 스토리를 입혀 산 따라, 강 따라, 철길 따라, 이야기 따라 걷는 명품 트레킹길 조성하였으니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해 자연이 주는 행복을 담아가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