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30 (금)

  • -동두천 7.8℃
  • -강릉 6.3℃
  • 연무서울 10.3℃
  • 구름조금대전 11.8℃
  • 구름조금대구 10.2℃
  • 구름많음울산 10.0℃
  • 박무광주 13.1℃
  • 맑음부산 10.4℃
  • -고창 8.6℃
  • 박무제주 14.1℃
  • -강화 8.5℃
  • -보은 9.5℃
  • -금산 10.9℃
  • -강진군 12.3℃
  • -경주시 7.3℃
  • -거제 11.5℃
기상청 제공

남유진! 전 시장・군수지지 화이팅!


경북도지사 자유한국당 경선이 행정가 大, 국회의원 경쟁으로 좁혀진 가운데, 전직 경북 전, 시장·군수들이 “차기 경북도지사는 검증된 행정 전문가가 돼야 한다”며 남유진 경북도지사 예비후보를 적극 지지하고 나섰다.


29일 오후 2시, 남유진 예비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최희욱 前, 경산시장, 이원식 前, 경주시장을 비롯해 ‘경북의 미래를 걱정하는 前, 경북 시장·군수’라고 밝힌 16명이 남유진 경북지사 예비후보를 지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그들은 김광림, 박명재, 이철우 의원을 향해 “탄핵과 정권교체와 적폐청산을 가장한 정치보복 국면에서 경북도민의 혼과 자존심마저 훼손될 위기에 처해 있다.”고 경고하면서 절체절명의 위기 앞에 경북지사 후보 경선에 세 명의 현역의원이 나선 것을 두고, “당내에서도 권력의 욕심을 앞세운 듯한, 유일하고 타 당에서도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현상” 이라고 지적했다.


또, “중진 의원들이 해야 할 일은 당 대표와 함께 여당의 부당한 정치공세에 맞서 국회에서 싸우는 것이 급선무인데, 경북지사 후보 경선에 ‘올인’하는 의원들의 처신에 당원들과 도민들에게는 사익만을 위해 출마한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다"며 꼬집었다.


 이어, 종합행정을 경험했던 전 시장・군수의 입장으로 차기 도지사의 조건은 “시행착오 없이 취임 후 곧바로 도정을 시작할 수 있는 행정가, 어떤 흠결로부터도 자유로운 도덕성을 갖춘 행정가, 시장・군수들과 호흡을 맞춰 오며 신망을 얻고 있는 행정가 남유진 전 구미시장”을 들며 입장을 밝혔다.


끝으로, “정치인은 있어야 할 곳을 제대로 지킬 때 유권자들의 가장 큰 박수를 받을 수 있다. 지역은 준비된 행정전문가, 행정의 프로에게 맡기고 국회의원들은 여의도로 돌아가 국정을 견제해 달라”고 촉구하고 그것만이 자신을 믿고 뽑아준 당원과 도민들의 신뢰에 보답하는 유일한 길”이라면서 현명한 판단과 선당후사적 결단을 기대했다.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