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9 (목)

  • -동두천 18.8℃
  • -강릉 14.6℃
  • 연무서울 18.2℃
  • 구름많음대전 18.4℃
  • 구름많음대구 20.5℃
  • 구름조금울산 19.6℃
  • 구름많음광주 19.1℃
  • 연무부산 21.2℃
  • -고창 19.7℃
  • 박무제주 18.0℃
  • -강화 16.0℃
  • -보은 17.8℃
  • -금산 18.3℃
  • -강진군 21.2℃
  • -경주시 18.9℃
  • -거제 20.5℃
기상청 제공

청송포럼,‘인간과 자연의 공존’ 개막!

 ‘한국판 다보스 포럼’을 꿈꾸는 ‘청송포럼’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본부, 국제슬로시티연맹 등 국제기구와 협업을 통해 30일(금) 개막해 31일(토)까지 대명리조트 청송에서 개최된다.


  이번 포럼은 인구감소로 인한 지방도시 소멸과 인간의 생존을 위협하는 환경파괴 등 다양한 국가적 위기 속에서 인간, 자연 그리고 지역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되었다.


  청송포럼을 기획한 한동수 청송군수를 비롯하여 김관용 경북도지사, 올리베티 국제슬로시티연맹 사무총장, 헬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위원, 신일희 계명대 총장, 김주영 작가, 티모시 영국 맨체스터 메트로폴리탄대학 교수 등 한국, 영국, 이탈리아, 호주, 우루과이, 일본 등 글로벌 전문가, 실무자 등 1,0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지오파크, 슬로시티, 기후변화, 지오투어리즘 등 4개 세션에 걸쳐 심도 있는 논의를 하고 청송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투어, 사교행사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동시에 개최된다.


  청송출신, 소설 ‘객주’ 의 김주영 작가는 기조연설에서 인간과 자연의 가치를 존중하면서 삶의 행복을 추구하는 ‘인간과 자연의 공존’에 대해 발표한다. 주제 강연자로 나서는 손대현 한국슬로시티본부 이사장은 ‘슬로시티 청송별곡’ 을 통한 3가지 운동을 제안하고 헬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위원은 유엔 SDG(지속 가능한 발전 목표) 달성 전략의 일환으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의 역할에 대해 각각 발표한다.



  지오파크와 슬로시티 세션에는 인구 5만 미만의 소도시인 청송군이 청송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과 국제슬로시티라는 자원의 가치를 확인하고, 이를 통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청송만의 정체성을 확립함으로써 미래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 지오투어리즘 세션에는 청송이 가진 특화된 투어리즘 모델을 정립해 지속가능한 관광 및 MICE 산업 활성화 방안도 논의한다. 기후변화 세션에는 ‘기후변화와 농업의 대처’란 주제를 통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데 필수불가결한 요소인 기후문제가 삶과 농업에 미치는 영향을 집중적으로 분석한다.


청송 포럼은 ‘지방 소멸’이란 국가적 과제에도 해법을 제시할 전망이다. 인간과 자연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지혜와 방법을 모색, 도시민의 농촌 U턴을 유도함으로써 지방을 활성화하는 상생전략을 제시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어가겠다는 것이다.


  세계적인 MICE산업 전문가인 게리 그리머(호주 컨벤션뷰로 및 게이닝엣지 대표)를 비롯해 국내외 컨벤션 및 관광 실무자가 대거 참가하고 국가지질공원 지질위원 및 담당 공무원, 수도권 및 대구권 관광계열 대학생 등 청송 지역 외 참가자가 다수를 이룬다.


  또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개최되어 참관객들에게 눈길을 끌것으로 예상된다. 청송백자, 꽃돌, 사과 등 다양한 홍보관을 운영하여 볼거리를 제공하고 청송음식 시식코너, 전통차 시음 등 청송의 맛도 볼 수 있는 기회도 마련했다. 또 청송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과 문화, 역사를 즐길 수 있는 무료 투어도 준비해 참가자들에게 재미를 더하고 있다. 상세한 포럼 및 참가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http://csforum.kr/)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한동수 군수는 “48년 전 시작한 다보스가 연륜을 쌓으며 성공했듯 올해 첫발을 내딛는 청송포럼이 ‘한국판 다보스 포럼’으로 우뚝 설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