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3 (화)

  • -동두천 18.4℃
  • -강릉 13.0℃
  • 흐림서울 18.9℃
  • 구름조금대전 23.4℃
  • 구름많음대구 25.1℃
  • 맑음울산 22.5℃
  • 구름조금광주 23.1℃
  • 맑음부산 19.1℃
  • -고창 21.7℃
  • 구름조금제주 19.9℃
  • -강화 12.4℃
  • -보은 22.8℃
  • -금산 21.7℃
  • -강진군 20.8℃
  • -경주시 23.4℃
  • -거제 18.9℃
기상청 제공

희생자를 기억하며! 서해수호의 날을 맞이하여

정전협정 1조 6항 : 쌍방은 모두 비무장지내 내에서 또는 비무장지대로부터 또는 비무장지대를 향하여 어떠한 적대 행위도 감행하지 못한다.


   3월 넷째 금요일인 23일은 세 번째로 맞이하는 “서해수호의 날” 이다. 북한도발에 맞서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제2연평해전 · 천안함피격 · 연평도포격 등 서해수호를 위해 목숨을 바친 호국영웅을 기리기 위해 매년 3월 넷째 금요일을 국가보훈처는 서해수호의 날로 지정, ‘16년부터 기념하고 있다.


   서해 5도서는 인천광역시 옹진군에 속한 백령도, 대청도, 소청도, 연평도, 소연평도를 말하며 북방한계선(NLL)과 최근 거리 위치한 도서지역으로 천안함 사건 및 연평도 국지전 등 전쟁으로 인한 생존의 위협, 중국어선 불법조업으로 인한 생계의 문제, 외부와의 고립으로 생활의 어려움이 존재하며 안보안전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지역이다.


   남북관계 개선, 교류와 협력을 추진한 과거 정부에서도 서해5도와 주변 수역은 군사충돌이 계속되었으며, 6·25전쟁 이후 영토주권 및 안보의 상징이 되었다. 밀물과 썰물이 반복되어 섬의 가장자리에 왔다갔다 하더라도 지난 시간 흔들림 없이 그 자리에 서 있었던 건 서해 5도 주민들이며 국민들을 위해 서해5도 주민들은 묵묵히 북방한계선(NLL)을 붙들고 있다.


   대한민국은 대내적으로 서해5도 특별법을 제· 개정하여 예산을 확보하고 대외적으로 대북정책완화, 중국외교협상을 추진하여 그간 안보를 이유로 주민들이 희생해 온 만큼 서해5도 주민을 위해 정주권 제고, 어업권 개선, 생존권에 대해 다시금 관심을 가져야 할 때다.


   우리의 안보는 군인들만 지키는 것이 아닌 우리 모두가 함께  지켜나가는 것이다. 기억 속에서 잊고 지내왔던 호국영웅들의  숭고한 희생을 되새겨보고, 서해를 평화의 바다로 만드는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며, 우리 모두 숭고한 애국심과 희생 정신을 가슴 속 깊이 새겨야 되겠다. 서해수호의 날을 계기로  국민들의 안보의식을 다시 자각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