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3 (화)

  • -동두천 13.8℃
  • -강릉 18.9℃
  • 맑음서울 14.1℃
  • 맑음대전 17.2℃
  • 맑음대구 18.3℃
  • 맑음울산 16.3℃
  • 맑음광주 16.5℃
  • 맑음부산 14.0℃
  • -고창 16.1℃
  • 맑음제주 16.4℃
  • -강화 11.0℃
  • -보은 16.5℃
  • -금산 16.5℃
  • -강진군 13.4℃
  • -경주시 16.5℃
  • -거제 14.3℃
기상청 제공

스리랑카에 경북형 선진 농법 전파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은 13일(화), 선진 농업기술을 배우기 위해 경북을 찾은 스리랑카 연수단을 초청, 선진 농법과 농업시설 견학을 실시했다.


스리랑카 연수단은 새마을 시범마을인 피티예가마와 해와디웰라의 지도자(대표자 치트라쿠마라)와 관계 공무원 등 40여명으로 5일부터 17일까지 13일간의 일정으로 방문했다.


스리랑카는 세계 최대 홍차 생산국으로 알려져 있으며 홍차는 외화 획득 2위 품목으로 전체 인구의 65%가 농업에 종사하고 있지만 벼 등 주요 작물의 생산이 불안정하고 농업에 대한 인력 의존도가 높아 생산성 향상에 어려움이 큰 현실이다.


도 농업기술원과 새마을세계화재단이 공동 추진한 이번 연수는 새마을 시범마을의 주민과 관계 공무원의 역량을 강화하고 경북의 선진 농업을 전수하여 스리랑카 현지 새마을 리더로 육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들은 연수기간 동안 새마을 운동 및 새마을 세계화사업 이론과 경북의 선진농업기술, 시설재배기술, 현장실습 등 맞춤형 농업기술을 전수받을 계획이다.


도 농업기술원을 방문한 연수단은 자체 개발한 시험재배 시설과 농기계시설, 최신 식물공장과 농업 방송국을 견학하고 벼, 채소 등 작물 관련 재배 기술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치트라쿠마라 스리랑카연수단장은 “경북도는 하우스 시설 재배와 신선 채소 재배기술이 우위에 있고 재배 형태도 매우 다양하다”며 “앞으로 선진 시설농법과 기술 습득을 위한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곽영호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장은 “농업기술원에서 실시하는 새마을 시범마을 연수는 시설 재배와 기계화 기술이 절실한 현지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한편, 경북 농업기술원은 새마을 세계화 재단에서 추진하고 있는 시범마을 지도자 등 해외 농업관계자 초청 선진 농업기술 연수를 지난 ‘13년 시작, 현재까지 25개 과정 52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