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2 (월)

  • -동두천 -5.1℃
  • -강릉 -3.3℃
  • 맑음서울 -4.7℃
  • 구름조금대전 -4.2℃
  • 대구 -3.3℃
  • 구름많음울산 -0.9℃
  • 구름많음광주 -1.9℃
  • 구름조금부산 -0.8℃
  • -고창 -0.8℃
  • 구름많음제주 3.6℃
  • -강화 -5.8℃
  • -보은 -6.6℃
  • -금산 -5.0℃
  • -강진군 -0.1℃
  • -경주시 -2.2℃
  • -거제 -0.5℃
기상청 제공

경북도지사 출마 김광림 의원,

“포항 주민은 공포에 떠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공연 관람?”
“국민의 지진 트라우마보다 북한이 우선인가?” 강한 비판


경북도지사에 출마한 김광림 의원은 11일 “포항 주민들은 지진 공포에 떠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저녁에 김여정과 북한예술단 공연을 관람한다고 한다”며 “문재인 정부가 외쳤던 ‘사람이 먼저다’는 어느 나라 사람을 의미하는지 모르겠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11일 새벽 5시경 포항에는 강도 4.6의 지진과 9차례의 여진이 발생했다. 지난 11월 15일 이후 발생한 여진은 이번 지진을 포함해 총 91회다. 김광림 의원은 지진 직후 포항 흥해체육관을 찾은 자리에서 “불안함에 뜬 눈으로 새벽을 지새웠을 시민들이 걱정되어 무거운 마음으로 왔지만, 이재민 분들은 놀라울 만큼 의연하고 차분하셨다. 존경스럽기도 했지만 지진이 일상처럼 된 것은 아닌지 안타까워 마음이 숙연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국무총리가 관계부처의 신속한 대응과 비상근무 유지 지시를 했을 뿐,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까지 지진에 대해 한 마디도 하지 않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에게는 우리 국민의 지진 트라우마보다 북한이 우선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광림 의원은 지진 직후 흥해실내체육관과 합동상황본부를 찾아 이재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피해 시민들은 대피소에 텐트와 이불이 부족하고, 저녁에 난방이 제대로 되지 않는 문제에 대해 적극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포항시민들이 하루 빨리 아픔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