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1 (일)

  • -동두천 -8.3℃
  • -강릉 -5.8℃
  • 맑음서울 -8.6℃
  • 구름조금대전 -5.9℃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3.0℃
  • 광주 -2.9℃
  • 맑음부산 -1.8℃
  • -고창 -2.6℃
  • 흐림제주 2.2℃
  • -강화 -6.6℃
  • -보은 -7.0℃
  • -금산 -7.0℃
  • -강진군 0.0℃
  • -경주시 -3.4℃
  • -거제 -1.1℃
기상청 제공

남유진 후보, 경북도지사 출마 후보들,

적폐청산 가장한 보수궤멸에 공동대응 하자!


「리틀 박정희」남유진 전 구미시장이 6.13 경북도지사 선거에 출마선언을 밝힌 자유한국당 모든 후보들을 향해‘박정희 기념우표 발행취소’등 적폐청산을 가장한 정치보복에 맞서 공동대응할 것을 제안했다.


지난 5일, 남 전 시장은「박정희 대통령 기념우표 발행취소 행정소송 각하 결정」에 대해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울분을 토하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공개 질의를 했다. 이에 대해 8일, 남 전 시장은 “문 대통령은 아직도 아무 답이 없다.”며 “이 나라의 미래를 걱정하고, 대한민국의 정신을 바로 세우는 일을 손 놓고 있을 수 없어 다시 목소리 높인다.”고 밝혔다.


또, “정권교체 후 어느 덧 9개월이 지났다. 그런데 최근 문재인 정권에서 있을 수 없는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며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의 가슴에선 태극기가 사라졌다. 뿐만 아니라, 좌파 눈치를 보던 교육부는 6.25 남침을 부정하고, 새마을운동을 삭제한 역사교과서로 우리 아이들을 가르치려 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이제 적폐청산을 가장한 정치보복은 보수의 뿌리까지 뽑으려 한다.”고 다시 한 번 강하게 경고했다.


특히, 남 전 시장은 “생가 방문해서 사진 몇 장 찍고, 새마을운동 이야기 한 마디 한다고 해서 박정희 정신이 살아나는가? 경북의 혼과 자유 대한민국의 정신이 지켜지는가!”라고 일침을 놓으며 “차기 경북도지사를 꿈꾸는 사람들이라면, 작금의 상황을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대응해야 한다. 누구보다 전면에 나서 기꺼이 맞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말만 하고 행동으로 옮기지 않는다면 대한민국 자체가 부정당하는 날이 멀지 않을 것”이라며 “함께 청와대로 가자! 한 목소리로 외치자! 온갖 비난과 분열책동으로 압박해도 위대한 대한민국을 만든 보수의 강건한 대오는 결코 무너뜨릴 수 없다는 것을 행동으로 보여주자!”고 제안했다.


끝으로, 남 전 시장은 “누구든 뜻을 같이 한다면 진정한 동지로 모시겠다. 보수의 가치와 대한민국의 정신을 지키는 용기 있는 전사로 받들겠다.”고 말하며 “보수 절체절명의 위기다. 이 제안에 행동하는 후보가 없다면 보수의 심장, 경북의 300만 도민을 무슨 낯으로 대할 것인가! 도민 앞에 나서기 전에, 아랫목만 찾아다니는 눈치가 아닌 우리의 책무를 자각하는 염치를 챙기길 바란다.”고 힘주어 말했다.




 

 

[동참촉구성명서]


경북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차기 경북도지사 선거에 도전한 모든 분들에게 말씀드립니다!

바로 3일 전 저는,
박정희 대통령 우표 취소에 대한 행정소송 결과에 비통한 심정으로
특별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그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께 공개 질의도 했습니다.
그런데 아직도 아무 답이 없습니다.

이 나라의 미래를 걱정하고,
자유 대한민국의 정신을 바로 세우는 일에
손 놓고 있을 수 없습니다.


정권을 잃은 지 9개월이 지났습니다.
너무나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좌파 눈치를 보던 교육부는 6.25 남침을 부정하고 새마을운동을 삭제한
역사교과서로 우리 아이들을 가르치려 하고 있습니다.
이미 대한민국 대표선수들의 가슴에선 태극기가 사라졌습니다.


전교조 교육이 우리 아이들에게서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역사를 지운 기억이 생생한데
이제 적폐청산을 가장한 정치보복은 보수의 뿌리까지
뽑으려 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더 이상 침묵한다면, 말만 하고 행동으로 옮기지 않는다면,
대한민국 자체가 부정당하는 날이 멀지 않을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청와대에 갈 생각입니다.


박정희 정신을 말살하고,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역사를 모욕하고,
보수를 궤멸해 영구집권을 꿈꾸는 사람들 앞에서
아직 이 땅의 보수가 살아 있노라,
여전히 박정희 대통령의 정신이 건재하다는 것을 보여줄 것입니다.


작년 2월이 생각납니다.
삭풍이 몰아치는 대한문 광장에서
보수 궤멸을 몰고 올 탄핵은 안 된다며
저는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외쳤습니다.
그 힘들고 괴로운 순간에도
이번에 경북도지사로 출마하신 분들은 한 명도 함께 하지 않았습니다.


이번에도 침묵하실 겁니까?
이번에도 외면하실 겁니까?

생가 방문해서 사진 몇 장 찍고,
새마을운동 이야기 한 마디 한다고 해서
박정희 정신이 살아납니까?
경북의 혼과 대한민국의 정신이 지켜집니까?

표 주우러 돌아다니고, 시장 한 바퀴 돌 시간이 있으면
저와 같이 청와대로 갑시다!


저와 함께 한목소리로 외칩시다!

박정희 정신이 살아있고, 경북의 혼이 살아있고,
대한민국의 정신이 살아있다고 함께 외칩시다!

온갖 비난과 분열책동으로 압박해도
위대한 대한민국을 만든 보수의 강건한 대오는
결코 무너뜨릴 수 없다는 것을 행동으로 보여줍시다!


누구라도 함께 해 주신다면
진정한 동지로 모시겠습니다.보수의 가치와 대한민국의 정신을 지키는
용기 있는 전사로 받들겠습니다.

보수의 심장, 위대한 경북과
300만 도민을 진정으로 사랑하는 후보 여러분,
같이 갑시다!


2018년 2월 8일
남 유 진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