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1 (일)

  • -동두천 -8.3℃
  • -강릉 -5.8℃
  • 맑음서울 -8.6℃
  • 구름조금대전 -5.9℃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3.0℃
  • 광주 -2.9℃
  • 맑음부산 -1.8℃
  • -고창 -2.6℃
  • 흐림제주 2.2℃
  • -강화 -6.6℃
  • -보은 -7.0℃
  • -금산 -7.0℃
  • -강진군 0.0℃
  • -경주시 -3.4℃
  • -거제 -1.1℃
기상청 제공

경상북도가 평창올림픽 붐 조성에 나섰다.


경상북도가 평창올림픽 붐 조성에 나섰다.


김장주 행정부지사는 지난 10일(토) 평창올림픽 성화봉송 주자 유니폼을 입고 거리와 행사장에서 도민들과 응원퍼포먼스를 진행했다. 또한, 경북도청 내 도민들과 공무원들이 함께 응원할 수 있는 전용응원관도 마련했다.


10일 오후 영천 야사종합복지관에서 열린 설날 떡국 배부행사에 김장주 행정부지사가 하얀색 고깔모자와 눈에 익은 체육복을 입고 나타났다. 떡국을 나눠주고 자원봉사자를 격려하러 나온 행사에는 다소 어울리지 않은 복장이다.  김 부지사의 옷은 지난달 평창올림픽 성화봉송 때 입은 유니폼이다.


김 부지사는 당시 사용했던 성화봉도 들고 나와 이날 자원봉사들과 평창올림픽 응원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김 부지사는 지난달 도청 서편 천년 숲에서 정문까지 구간을 성화 봉송했다. 이는 경북체육회 소속 장혜지․이기정 선수가 평창올림픽 컬링 붐을 일으킨 것을 시작으로 경북 전역에 평창올림픽 붐을 조성해 보자는 취지다.


김 부지사는 “행사에 다소 어울리지 않는 복장이지만 평창올림픽 붐 조성을 위해 주말행사 동안 평창올림픽 오륜기가 선명하게 새겨진 성화봉송 주자 유니폼을 입고 도민들과 거리 응원을 했다”며 “경북 출신 장혜지, 이기정 선수가 컬링 경기를 통해 붐을 조성했다. 경북도는 도민들이 조금이라도 평창올림픽을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붐 조성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김 부지사는 이날 오전 영천 보현자연수련원에서 열린 영남대법률아카데미 산악회 시산제, 영천 나무와학교 졸업식에서도 성화봉송 유니폼을 입고 찾아가 도민들과 성화봉을 들고 평창올림픽과 경북출신 선수를 응원하는 구호를 외쳤다.


나무와학교 윤종국 교사는 “부지사가 유니폼을 입고 졸업식을 찾아와 초등학생들과 성화봉을 들고 평창올림픽을 응원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해 처음에는 깜짝 놀랐다”며 “아이들이 평창올림픽 파이팅, 경북컬링 파이팅을 연신 외치며 즐거워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날 저녁에는 포항 영일대 해수욕장을 찾아 주말 나들이를 나온 시민들과 일일이 평창올림픽을 응원하는 동영상을 찍었다. 또한, 의성에 살고 있는 장혜지 선수 모친에게 전화를 걸어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경북도는 12일(월)부터 도청 내 다목적 홀에 대형스크린을 설치하고 평창올림픽 주요 경기를 도민과 공무원들이 함께 응원할 수 있는 공간도 만든다.


주요경기가 있는 날이면 이곳은 도민들의 응원소리가 넘쳐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경북도는 도청 로비에 컬링과 아이스하키 등 동계올림픽 종목 미니 체험존을 운영하고 있다.

도청 앞마당에는 홍보탑을 세우고 마스코트를 배치해 포토존도 만들었다.

홍보탑은 엑스포 조형물을 재활용한 것이다.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도청 내에서 올림픽 종목도 직접 체험하고 주민과 공무원들이 함께 응원할 수 있는 공간도 만드는 등 올림픽 붐 조성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