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0 (토)

  • -동두천 5.6℃
  • -강릉 6.8℃
  • 연무서울 6.6℃
  • 연무대전 7.2℃
  • 연무대구 7.4℃
  • 연무울산 8.3℃
  • 구름조금광주 8.7℃
  • 연무부산 9.2℃
  • -고창 6.7℃
  • 구름조금제주 8.8℃
  • -강화 5.2℃
  • -보은 6.1℃
  • -금산 6.2℃
  • -강진군 8.6℃
  • -경주시 7.6℃
  • -거제 8.6℃
기상청 제공

청정 청송을 만드는 사람


오른손이 한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지만 요즘 세상에선 그렇게 살다간 도태되기 십상이다. 경쟁이 난무하는 사회, 나를 어필하기 위해 어떻게든 포장하고 또 업그레이드 시키는 노력을 꾸준히 해야 하는 사회 속에서 우리는 살아가고 있다.


어찌 보면 각박하기 그지없는 처지가 아닐 수 없지만 그래도 현실에 안주할 수만은 없기에 현대인은 불철주야 두 발로 뛸 수밖에 없다.


  그런데 이런 세상의 시류와 반대로 아주 오랜 시간동안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시종일관 한 자리를 지키며 낮은 자세로 우리 지역 사회를 보살핀 사람이 있다. 그는 바로 청사환경을 관리하고 있는 청송군 총무과 이재봉(59세)씨이다.


  청송 태생인 그는 1988년 보건의료원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고 한다. 그러다 군청 청사환경 관리의 업무를 맡게 되었고, 30여 년의 시간이 흐르는 동안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맡은 바에 충실히 임하며 살아왔다. 주로 청사 주변 환경정비가 업무지만 그는 자신의 관리 범위를 넘어 군청 주변뿐만 아니라 읍내의 도로까지도 살뜰히 살폈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예외는 없었다.


  작은 체구로 말을 아끼는 듯 앙다문 입술에서 그가 수십 년 동안 묵묵히 고수해왔을 근면성실함이 느껴진다. 평생 남모르게 궂은일을 한 덕분에 청송군의 이미지가 깨끗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그런 그에게 군민들의 마음을 한 뜻으로 담아 감사와 격려를 보내고자 청송군에서는 모범공무원, 묵묵한공무원, 대민친절공무원 등 총 7번의 표창을 수여했다.


  그의 미담으로 말미암아 유난히도 차가운 이번 겨울 지역사회에 훈기가 만연하기를 기대해본다.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