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8 (월)

  • -동두천 -1.1℃
  • -강릉 3.1℃
  • 구름많음서울 -0.6℃
  • 대전 1.3℃
  • 연무대구 3.6℃
  • 구름조금울산 3.8℃
  • 흐림광주 3.0℃
  • 흐림부산 4.9℃
  • -고창 2.4℃
  • 흐림제주 7.1℃
  • -강화 -1.3℃
  • -보은 0.8℃
  • -금산 0.5℃
  • -강진군 3.6℃
  • -경주시 4.0℃
  • -거제 4.6℃
기상청 제공

김장주 부지사, 하루 만에 경북일주 도전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가 300만 도민들의 새해소망을 일일이 들어보기 위해 ‘하루 만에 경북일주’에 도전했다. 휴일을 반납하고 경상북도 전역을 하루 만에 일주하는 강행군을 통해 도민들의 새해 소망을 도정에 적극 반영하겠다는 의지다.


김 부지사는 7일 일요일인데도 불구하고 새벽 4시부터 포항 국제컨테이너터미널을 출발점으로 경북일주를 시작했다. 김 부지사는 지난 1일 포항 구룡포에서 새해 첫 해돋이를 맞이한 후 1주일이 지난 시점에서 300만 도민들의 마음속 해돋이를 맞이하자는 차원에서 이번 계획을 세웠다.


경상북도의 올해 사자성어가 ‘통화백흥(通和百興ㆍ서로 화합하고 소통하면 모두가 행복해진다)’인 만큼 김 부지사가 도민들과 직접 소통을 통해 소망과 바람을 도정에 적극 반영하겠다는 취지다.


경상북도 면적은 1만9천여㎢다. 서울의 31배에 해당하는 면적으로 대한민국 전체의 20%를 차지한다. 김 부지사는 이날 하루 동안 23개 시군을 다니며 도민들과 만나 새해소망을 들어보고 수첩에 메모했다. 울릉군의 경우 울릉행 페리호가 출발하는 포항여객터미널을 찾는 것으로 울릉군 방문을 대신했다.



포항을 출발한 김 부지사는 오전 동안 영덕 강구항, 울진 망향휴게소, 봉화 분천산타마을, 영주 공설시장, 예천 신도시, 경북신도청, 문경 AI검역시설, 상주 곶감마을, 안동 임청각 등을 돌아봤다. 오후는 영양 두들마을, 청송 주왕산 지질공원, 의성 마늘농장, 군위 인각사, 영천 충렬당, 경산 가톨릭대, 경주 도자기 마을 등을 돌아봤다.


또, 저녁에는 청도 소싸움장, 성주 참외하우스, 고령 대가야박물관, 김천 혁신도시, 구미 공단을 거처 마지막 칠곡 구상문학관을 대장정을 마쳤다. 이날 다닌 거리만 1천㎞가 넘었다.


김 부지사는 각 시군마다 만난 도민들에게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를 건내며 새해 소망을 외치를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한 달여 앞둔 평창동계올림픽 붐도 함께 조성해보자는 차원에서다.


도민들은 예고없이 찾아온 김 부지사를 보고 처음에는 당황하기도 했으나 이내 자신의 새해소망과 경상북도 도정에 바람들을 힘차게 외쳤다. 포항국제컨테이너터미널에 근무하고 있는 도민은 “개인 소망은 온 가족이 건강하고 회사가 만사형통했으면 한다. 포항 지진과 같은 재난이 다시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바람했다.


영덕 강구항에서 만난 어민들은 “상주영덕 고속도로 덕분에 관광객들이 많이 와서 대게 소비가 많아져서 좋다”고 기뻐했다.


예천신도시에서 만난 20대 여성은 “일자리가 많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 이직을 준비하고 있는데 경력직원을 많이 뽑아서 사회에 갖 나온 청년들에게는 불리하다”고 하소연했다.


김 부지사는 이날 도민들의 소망을 수첩에 일일이 적고 또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를 건내며 도민들과 새해소망을 함께 외치며 용기를 북돋아줬다.


특히 이번 일주는 새벽 4시 첫 방송을 시작으로 하루 동안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생중계됐다. 김 부지사의 고향인 영천의 충렬당에 도착하자 페이스북 생중계를 보고 나온 지인들이 김 부지사의 방문을 환영하고 새해소망을 함께 외치기도 했다.


이날 경북일주에는 김 부지사의 대학교 졸업반 큰딸도 동행했다. 사회진출을 앞두고 있는 청년에게 삶의 치열한 현장을 직접 보고 경험해보라는 차원에서다.


김장주 행정부지사는 “새해가 시작된 만큼 경북도민들의 소망을 도정에 반영하기 위해 이번 경북일주를 추진했다”며 “올해 새해 도정에 도민의 소망과 바람을 담아서 통화백흥의 도정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