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0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한국공군, 고난위도 비상활주로 착륙성공

공군사령부 18전투비행단 원전인근 비상활주로 이륙훈련
전시 규모의 훈련, 유사시 대응능력 100%
주민 안보체험비행으로 지역사회 연대 강화


9일(목), 공군작전사령부는 제18전투비행단을 동해 상공으로 출동시켜 죽변 비상활주로에서 이·착륙 및 재출동 훈련을 완벽히 수행했다. 이 훈련은 최신예 전투기 F-15K를 포함 10대의 항공기를 투입해 전시와 동일한 규모의 지상병력 및 이동형 항법장비, 급유차 등 26종 59점의 지원장비가 전개되어 실전을 방불케 했다.


'비상활주로'란 적 공격으로 작전기지 활주로가 파괴되거나 항공기가 연료·무장 등의 재보급이 필요한 긴급상황에서 항공작전을 계속 수행할 수 있게 돕는 중요시설이다. 현재 공군이 운용하는 5개의 비상활주로 중 죽변 비상활주로는 경상북도 울진군에 위치해 18전비가 관리하는데, 무장저장고를 보유해 긴급상황시 항공기의 투하폭탐 연료 재보급이 완벽히 가능하게 설계됐다.



공군작전과장 이성복 대령(공사 00기)은 “이 훈련은 전시상황을 가정해 비상활주로 이·착륙 절차를 숙달하고, 작전지속성을 높이기 위한 필수적인 훈련이다. 앞으로 공군은 항상 싸워 이길 수 있는 전력을 유지하기 위해 반복적인 훈련으로 국민에게 보여주겠다.”라고 밝혔다.


훈련에 앞서, 공군은 비행음으로 인한 지역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일정 수립단계에서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이.착륙을 계획을 설명했는데 적극 협조해준 지역주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공중기동기를 이용한 안보체험비행까지 계획했다.



높아진 가을하늘 대한민국 동해 죽변항에서 TA-50 전투훈련기의 시범비행으로 급선회 및 루프기동, 초저속비행 등 정교한 단기(單機)기동을 선보인 뒤 비상활주로에 착륙하여 연료 재보급·재이륙을 실시해 지역주민들의 박수를 받았다.


이후 공군의 주력기 KF-16를 시작으로 F-5, FA-50, F-15K 전투기가 차례로 비상활주로에 접근, 착륙 후 재이륙 훈련을 실시했다. 마지막으로 지역주민들이 탑승한 (C)HH-47 수송헬기가 정동진 일대를 순회하는 안보체험비행을 끝으로 훈련이 종료됐다.


훈련 현장을 총괄한 18전비 기지방호전대장 맹재섭 대령(공사 00기)은 “공군의 안정적인 비상활주로 운영을 위해 불편을 감수하고 협조해 주시는 울진군 주민에게 매우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영공 방위를 위한 공군의 노력에 지속적인 성원을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