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6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영덕-포항 동해선 철도가 금년 말 개통될 된다. 이 선로는 일제시대에 건설하다 중단된 것이니 실로 완공까지 70여년 걸린 셈이다.


역사적으로 보면 ‘영덕’은 시대에 앞서가는 첫 기차의 역할을 했다. 조선 불교는 고려말 나옹선사로 부터 시작된다. 나옹선사는 임제의 선풍을 도입하여 무학대사-서산대사-사명대사-성철스님으로 이어지는 조계종의 법통을 이루었다.


조선 유교의 시작은 고려말 목은 이색 선생이 있다. 주자학을 원으로부터 도입하고 전파에 힘써 조선 5백년 유림의 숲을 이루게 했다. 영덕은 조선불교의 씨앗을 뿌린 나옹왕사와 조선유교의 씨앗을 뿌린 목은 이색 선생을 배출한 정신문화의 고향이다.


전봉준의 동학혁명이 일어나기 23년 전, 영해에서 우리나라 최초의 동학혁명이 일어났다. 한강이남 최대의 독립운동이라는 3.18 만세운동의 자랑스런 역사도 가지고 있다.


영덕은 1970년대까지만 해도 동해안 최대의 항구였다. 고려 이후 영해부는 사통팔달 (四通八達) 교통의 중심부로 울진 평해, 영양, 포항 청하까지 관할했다. 1970년대 인구 12만으로 포항과 비슷하고 울진보다 4만이나 많았다.


어린시절 필자가 알고 있는 영덕은 ‘영덕다운 영덕’이었다. 우리들이 사랑하는 최근 영덕은  40년간  점차 낙오되기 시작하여 2017년 현재 마지막 시대의 열차로 힘겹게 따라가고 있다.


지금 영덕은 시군구 낙후도 조사에서 231개 중 200위로 최하위권이다. 재정자립도는 전국평균 50.8%의 1/3도 안되는 14%에 불과하다. 부채는 200억을 초과하고 청렴도는 4년 연속 최하위다.


영덕이 지도에서 소멸될 순위가 전국 8위다. 인구가 적은 봉화보다 먼저 소멸된다고 한다. 예산은 울진의 절반 정도, 청송보다 별반 나은 게 없다.


밤 8시 이후면 거리에 허깨비가 나올까봐 두렵다는 통닭집 주인의 분노, 자식 교육 때문에 영덕을 떠난다는 학부모의 한숨, 아버지가 심근경색으로 “포항병원 가는 길에 돌아가셨다”는 딸의 눈물을 보면서 ‘영덕다운 영덕’은 어떤 모습이어야 하는가를 생각한다.


이제 우리는 나옹왕사와 목은 이색 선생이 정신문화의 씨앗을 뿌렸던  것처럼 영덕의 미래 먹거리를 위해 씨앗을 뿌려야 한다.


해수부장관이 약속한 강구연안항은 어떠한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반드시 건설돼야 미래 영덕군민의 후손에게 풍성한 먹거리가 형성된다. 경북도와 충남도가 추진하는 한반도 허리경제권 계획에 안동 신도청-축산항간 도로를 포함해 안동시와 세종시 등 내륙 주민들이 쉽게 동해안을 찾아 회를 먹으러 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고래불 해수욕장도 국민 야영장보다는 민자유치를 위한 기반시설을 먼저 했어야 했다. 원전 백지화정책에 따라 원전부지를 신재생에너지 산업단지 또는 원전 연구센터로 전환하는 방안도 발빠르게 움직여야 했다.


삼척시는 벌써 원전부지를 신재생에너지 산업단지로 만드는 용역에 착수했다. 영덕시장, 강구시장, 영해시장등 재래시장 활성화로 따뜻한 경제의 온기가 농어촌 구석구석까지 실핏줄처럼 퍼져 나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노인과 장애인의 경우, 일 할수 있는 의욕이 있다면 당연히 일자리를 만들어 주고, 또한 일할 수 없는 사회적 약자들은 보호 장치를 내실 있게 촘촘히 짜서 군정에 반영해야 한다. 군민들에게 봉사하는 단체장의 정책이 훌륭하게 집행되면 군민이 고민해준다. 군민들이 함께 제시하는 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잘 모아 ‘작지만 행복한 영덕고을’을 만들수 있다.


이 모든것은 단체장의 경험과 축척된 능력에서 올바른 정책이 합당하게 추진된다. 미래를 향한 ‘영덕다운 영덕’을 만들기 위해 비선 실세, 측근 비리, 최측근 일감몰아주기, 편 가르기란 말이 나와서는 안된다. 군민모두가 잘먹고 잘사는 정책을 우선해야 한다.


이색 선생은 “단양고을(영해의 옛 이름)은 내 고향으로 동방의 으뜸”이라고 노래했다. 영덕에 귀양 온 고산 윤선도는 ‘고불봉’이란 시에서 “좋은 시절 만나서 한번 쓰일 때는 저 혼자 하늘을 떠받치는 기둥이 될 것”이라고 했다. ‘영덕다운 영덕’은 이런 시에 잘 어울리는 고을이다.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