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3 (목)

  • -동두천 28.3℃
  • -강릉 32.8℃
  • 연무서울 27.4℃
  • 박무대전 27.7℃
  • 연무대구 31.1℃
  • 맑음울산 31.2℃
  • 박무광주 27.2℃
  • 박무부산 27.8℃
  • -고창 27.3℃
  • 구름조금제주 28.8℃
  • -강화 24.7℃
  • -보은 27.1℃
  • -금산 25.7℃
  • -강진군 27.5℃
  • -경주시 33.5℃
  • -거제 28.5℃

바른정당 원전과 신재생에너지 정책토론회


바른정당은 중앙당정책위원회와 경북도당(권오을 최고위원 겸 위원장, 박승호 공동 위원장)이 주최하고 경주시 당협위원회(박병훈 위원장)주관으로 2017년7월12일(수)경주동국대학교 100주년 기념관 대강당에서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원전과 신재생에너지에 관련된 정책토론회를 가졌다.


이혜훈당대표는 개회사에서 원전사업은 국가기간사업으로 그 영향이 현재뿐만 아니라 미래에도 국민생활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분야로 근본적인 에너지대책없는 현 정부의 원전관련 대책은 정부신뢰와 미래 전략사업의 근간은 무너뜨리는 일이므로 신중한 접근과 대책을 요구했다.


또한 경주와 동해안 원전클러스트에 대한 중앙정부의 관련사업 지원 약속의 조속한 이행을 촉구했으며 무엇보다 국민들과 주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방향으로 정책이 집행되기를 주문했다.


박병훈 경주시 당협위원장은 인사말에서 “경주 지역은 문화재보호법의 규제로 지역 발전이 몇십년동안 답보 상태를 보였다 경주시 주민들은  방사성 폐기물 처리장 까지 적극 유치하며 지역발전의 성장동력으로 원전을 선택을 했으나 정권이 바뀌었다고 기존의 정부 정책을  뒤집은탈핵에너지정책은 충분한 사전 점검과 국민적 합의를 거쳐 추진되어야함에도 불구하고 경주 지역의 현실을  무시한체 밀어붙히기식 현정부의 원전정책은 청산해야할 적폐”라고 목소리를 높혔다.


현재 경주는 방폐장유치 12년이 지난 시점에서도 3조 3천억원의 예산이 집행되지 않아  사업 추진이 답보상태이고 주민에게 약속한 복지부분도 이행되지 않고 있다.  사업유치로인한 지역발전의 희망은 사라져 가고 유치과정에서 주민간의 갈등과 분열만 남은 현실에서 탈핵정책은 정부정책의 신뢰뿐만 아나라 향후 또다른 국책사업에 있어 국민들의 반발을 설득할 명분을 잃는 정책이 될 수 밖에 없다는게 지역 여론이다.


권오을 최고위원 및 도당 위원장은 “현재 가동중인 원전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판단해야하며 신설 시설에 한해선 탈원전정책을 적용을 신중이 접근해야한다.”고 피력했다. 현재 전세계 원전해체 산업의 규모가 2020년이 되면 약 200조에 달하며 향후 원전해체 기술 연구소와 대체 에너지 산업단지는 반드시 기존 원전지대에 유치가 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