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9 (목)

  • -동두천 22.4℃
  • -강릉 21.5℃
  • 연무서울 23.7℃
  • 박무대전 24.1℃
  • 박무대구 24.2℃
  • 박무울산 22.7℃
  • 박무광주 23.0℃
  • 박무부산 21.9℃
  • -고창 23.1℃
  • 제주 22.2℃
  • -강화 22.8℃
  • -보은 20.8℃
  • -금산 21.9℃
  • -강진군 21.6℃
  • -경주시 21.8℃
  • -거제 22.8℃

고리 원전5-6호기 건설공사 일시 중지

대체 에너지산업은 반드시 현 원전 지역으로


바른정당 권오을 최고위원 및경북도당 위원장은 27일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28일 오전 여의도 바른정당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 위원장 연석회의에서 27일 문 대통령의 신고리 원전 건설공사 일시 중단 결정에 대해 큰 틀에서는 원전을 줄이는 것에 대해 찬성이지만 에너지 정책에서 원전을 줄이는 것이 획일적으로 단정해서는 않된다.


기본적으로 앞으로 국민들의 안전과 생명을 위해 탈원전 정책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는 찬성을 한다. 하지만 모든 정책이 절차와 전문가 들의 자문을 거쳐서 결정되거나 변경되어야지 대통령의 공약이라서 하루 아침에
변경 되고 결정 되는 것은 우려스럽다.


참고로 독일은 원전을 줄이는 추세이고 일본은 유지하는 추세이다. 탈원전에 이어 원전 제로 시대에 대체 에너지 산업에 대해서 국가의 집중적인 투자가 있어야하고 대체 에너지 단지는 반듯히 원전이 위치한 양산. 경주. 영덕. 울진 삼척 등 기존 원전 지대에 입지를 해야한다.


원전 건설 ,폐기물 처리 시설 건설로 찬반 여론에 많은 사회적 비용을 치뤘던 상처받은 지역주민들에게 경제적 이익과 지역이익으로 보상해줄 수 있는 길이다. 이 점에 대해서 바른 정당은 빠른 시일네에 경주에서 관련 세미나를 개최해서 지역의 여론을 수렴하고 원전 제로 정책에 대해서는 전문가의 자문을 거치고 대체 에너지 산업의 입지는 원전지대로 결정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히면서 바른정당이 이 문제에 대해서 전향적이고 적극적으로 입해 줄 것을 촉구했다.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