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15 (목)

  • -동두천 26.0℃
  • -강릉 24.1℃
  • 연무서울 26.1℃
  • 구름조금대전 25.3℃
  • 구름많음대구 24.9℃
  • 구름많음울산 25.9℃
  • 맑음광주 26.1℃
  • 구름조금부산 27.2℃
  • -고창 25.8℃
  • 흐림제주 26.6℃
  • -강화 25.8℃
  • -보은 24.7℃
  • -금산 25.0℃
  • -강진군 27.4℃
  • -경주시 26.4℃
  • -거제 26.8℃

지진 현장 달려 간 김관용 경북지사

지진 피해조사 및 복구‧보상 등 신속 처리 -
- 지진관측소와 지진‧해일 경보시스템 확충 -
- 지진‧해일 대응 매뉴얼 재점검 및 세분화 -
- 원자력대응 다목적 무인파괴 방수차 추가 배치 검토 -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13일 경주 지진 피해 현장으로 달려갔다. 12일 밤 경주 남남서쪽 9㎞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으로 물탱크가 파손된 경주 성건동 보우아파트를 찾아 피해 실태를 살피고, 월성원전으로 옮겨서 지진대비 상황을 꼼꼼히 점검했다.


이 날 김 지사는 신속한 피해조사와 보상을 관계자들에게 지시하고, 수동 정지한 월성원전에 대해서는 철저한 안전점검을 거쳐 재가동 여부를 결정하도록 정부와 한수원 측에 요청했다. 앞서 김 지사는 7개반 30명으로 꾸린 ‘지진대응 경주지원단’을 현지에 급파시켰다.


행정부지사가 단장을 맡은 지원단은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경주에 상주하면서 여진에 대응하는 한편, 피해조사와 복구, 주민보상 등을 신속하게 처리해 나간다. 김 지사는 앞으로 지진이 더 잦아질 것에 대비해 이에 대한 대책도 함께 내놨다. 우선 동해안을 비롯한 도내 지진‧해일 경보시스템을 총제적으로 재점검하고, 시스템‧인력 등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 현재, 도내 지진‧해일 경보시스템 79개소 운영 중


아울러, 대피소, 방파제 등 재난 대비 시설물 등을 전반적으로 점검하고, 이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간다.

또한, 현재의 지진‧해일 대응 매뉴얼을 재점검하고, 이를 시간별, 상황별로 더욱 구체화하는 동시에, 주민훈련 등도 강화한다.


그리고 경주소방서에 배치돼 있는 ‘원자력대응 다목적 무인파괴 방수차’를 확충하는 방안도 함께 검토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김 지사는 “우리나라도 더 이상 지진의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것이 확인된 만큼, 이번 일을 계기로 중앙정부와 협의해 지진과 관련된 제도를 대폭 강화하는 동시에 도 차원에서도 주민들이 불안하지 않도록 철저한 대응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이번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추석 연휴 때 불편을 겪지 않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지원하겠다.”고 했다.





울릉군, 서울특별시교육청과 MOU체결

8월 13일 울릉군청 제2회의실에서 최수일 울릉군수와 조희연 서울특별시교육청 교육감이 독도교육 추진 강화 및 울릉도·독도 교육여행 활성화를 위해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협약서를 체결했다. 주요 협약내용은 ▲울릉군은 서울시교육청 소속 학생 탐방활동 및 교원 연수단 방문 협력 ▲울릉군은 교육여행, 체험활동 프로그램 개발 및 정보 제공 협력 ▲서울시교육청은 울릉도 및 독도로의 소규모 테마형 교육여행, 체험활동 적극 권장 ▲서울시교육청은 전 국민 독도 밟기 운동 협력 등이다. 이번 협약은 서울특별시교육청이 독도교육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강화하기 위해 울릉군에 협약체결을 제안하여 성사된 것인 만큼 그 의미가 크다. 업무협약에 따라 서로 긴밀한 협력과 상호 발전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약속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일본의 교과서 왜곡에 대응하기위해 지난 8월 11일 출정한 `독도 세일링(sailing) 탐사대′의 출항을 격려하기도 했다. 조희연 교육감은 “이번 협약이 유·초·중·고 학생 및 교직원들의 나라사랑 및 세계평화 의식을 고취하기 위한 디딤돌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에 최수일 울릉군수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서울특별시교육청과 상호 유기적인 협력체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