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8.30 (화)

  • -동두천 17.4℃
  • -강릉 18.7℃
  • 구름조금서울 18.9℃
  • 구름많음대전 19.4℃
  • 맑음대구 20.3℃
  • 구름조금울산 20.4℃
  • 맑음광주 22.6℃
  • 맑음부산 22.1℃
  • -고창 23.1℃
  • 구름많음제주 25.1℃
  • -강화 21.0℃
  • -보은 18.5℃
  • -금산 19.8℃
  • -강진군 23.7℃
  • -경주시 19.9℃
  • -거제 23.7℃

박 대통령 귀농 창농 박락회 참척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 오후 서울시 서초구 aT센터에서 열린 `2016 A Farm Show-창농귀농 박람회` 개막식에 참석해 축하를 전하고 전시관을 참관했다.


  박 대통령은 개막식에서 과거 우리 농촌은 ‘할 수 있다’는 정신 혁명을 일으킨 새마을운동의 중심이었다며, 다시 한 번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도전정신으로 농업의 6차 산업화와 미래산업화를 이뤄낸다면 우리 농업과 농촌의 어려움을 이겨내고 더 큰 도약의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농업에 ICT와 생명공학 기술을 융복합해 생산성과 품질을 높이는 첨단기술 농업을 실현해야 한다며, 농산물 생산 단계의 스마트화를 넘어 저장시설 자동화와 가공과 포장, 소비자 판매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스마트화해 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나아가 농업에 생명공학 기술을 접목해 바이오 식품과 의약품을 비롯한 미래 고부가가치 생명 산업의 주역으로 키워나가야 하며,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젊은이들이 마음껏 도전할 수 있는 새롭고 건강한 창농 생태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를 위해 정부는 다양한 농업 분야 창업을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농식품 벤처 창업지원 특화센터를 더욱 확대하고, 벤처창업 친화적인 금융 환경도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저소득 문제를 극복하고 농촌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정부는 과감한 규제개선으로 현장의 애로사항을 해소해 농업의 6차 산업화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박 대통령은 ‘농업은 미래를 여는 열쇠’라는 말이 있는데 지금 우리 손에 그 열쇠가 쥐어져 있다며, 정부와 농업계, 기업이 긍정의 힘을 모아 노력하면 농업은 젊은이들이 찾는 미래 성장산업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울릉군, 서울특별시교육청과 MOU체결

8월 13일 울릉군청 제2회의실에서 최수일 울릉군수와 조희연 서울특별시교육청 교육감이 독도교육 추진 강화 및 울릉도·독도 교육여행 활성화를 위해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협약서를 체결했다. 주요 협약내용은 ▲울릉군은 서울시교육청 소속 학생 탐방활동 및 교원 연수단 방문 협력 ▲울릉군은 교육여행, 체험활동 프로그램 개발 및 정보 제공 협력 ▲서울시교육청은 울릉도 및 독도로의 소규모 테마형 교육여행, 체험활동 적극 권장 ▲서울시교육청은 전 국민 독도 밟기 운동 협력 등이다. 이번 협약은 서울특별시교육청이 독도교육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강화하기 위해 울릉군에 협약체결을 제안하여 성사된 것인 만큼 그 의미가 크다. 업무협약에 따라 서로 긴밀한 협력과 상호 발전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약속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일본의 교과서 왜곡에 대응하기위해 지난 8월 11일 출정한 `독도 세일링(sailing) 탐사대′의 출항을 격려하기도 했다. 조희연 교육감은 “이번 협약이 유·초·중·고 학생 및 교직원들의 나라사랑 및 세계평화 의식을 고취하기 위한 디딤돌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에 최수일 울릉군수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서울특별시교육청과 상호 유기적인 협력체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