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15 (수)

  • -동두천 19.1℃
  • -강릉 19.5℃
  • 흐림서울 20.0℃
  • 구름많음대전 21.7℃
  • 대구 23.1℃
  • 흐림울산 23.6℃
  • 광주 21.5℃
  • 흐림부산 23.0℃
  • -고창 22.0℃
  • 흐림제주 24.5℃
  • -강화 19.1℃
  • -보은 19.9℃
  • -금산 20.6℃
  • -강진군 21.9℃
  • -경주시 23.0℃
  • -거제 23.8℃

한울원전부지투기 “계획적 국가반역행위”

김창오의원의 진정성(?)
배포된 사과문 클릭해도 열리지도 않아

15일 죽변면 출신 김창오 울진군의원이 모 지역신문을 통해 군민들께 드리는 사과문을 게제했다.  밝힌 내용에는 최근 언론에 보도된 신한울원전부지 3.4호기 예정지에 자녀 명의의 주택이 한 채 매입된(2015년 8월에 매입한) 사실을 2016년 2월 달 공직자 재산등록하면서 알게 되었다고 한다.


그는 이번 사건으로 행동 하나 하나, 심지어는 가족들까지 무한한 도덕성이 요구된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끼고 있으며 제 어떤 변명과 이유를 떠나서 티끌만한 의혹도 있어서는 안 되는 선출직으로서 더욱 더 죄송하고 참담한 심정으로 무릎 꿇고 사과에 또 사과를 드립니다.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김창오 울진군의원과 죽변면발전협의회 도경자 회장의 행적을 보면  5월 16일 한울원전본부 정문앞에서 지역주민들을 버스로 동원하여   지난해 10월 초,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과 관련해 논의된 16개 현안사업을 촉구하는  반핵집회를 개최한 바 있다.


이들이 주도한 반핵데모의 의도를 지적한 죽변주민 N모씨는 “그날(6월 7일) 반핵을 주도한 일부 군의원, 죽발협의회 회장이 ‘16개 현안사업 즉각 이행을 촉구’를 주장한 내용에는 신한울 3.4호기 원전부지편입에 따른 이주대책 (58세대, 현재 231세대) 집단이주지 기반시설조성 및 생계지원방안 강구 등이 포함되었다”며 이들이 공모하여 자신들이 투자한 부동산 이익을 목적으로 생업에 바쁜 선량한 주민을 동원하여 국민세금을 노린 국가반역 행위를 계획한 것으로 보인다"며 개탄했다.   





울진 죽변발전협의회 ‘임의영리행태‘ 파문

죽변해심원온천 관리주체 명의변경 운영 (2월26일자)

최근 울진군 죽변발전협의회(이하 죽발협) 비영리 민간단체가 편법적인 영리 행태가 밝혀져 경상북도 사회단체 등록심의부서(새마을과)에서 직권말소 처분前 청문절차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죽발협 집행부측은 지난 2월 26일자로 [사단법인 죽변발전협의회]로 영업허가 된 죽변해심원온천(죽변지역주민 복지센타)의 영업허가증을 경상북도 관련심의부서에서 허가를 득하지 않고 임의로 [비영리 민간단체인 죽발협]으로 영업허가증을 변경시켜 약 3개월 이상 불법적으로 관리 운영한 것이 논란이다. 이에 따라 상급심의 관리부서는 비영리단체의 임의영리행위에 대해 사실 확인 청문절차를 거쳐 '직권말소 처분 조치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주민 A씨는(48세) “죽발협 집행부측이 영업허가증을 임의로 변경하였는데, 이러한 사실을 지역주민들에 숨기고, 경상북도에는 최근에 영업허가증을 변경하려는 것처럼 허위보고한 것은 지사도 속이고 군수도 속인 것으로 볼 수 있다”며 “불법적인 임의영업행위는 지역주민의 복지법인을 관리하는 단체로서는 있을 수 없는 일로 도덕적, 사회적으로 크게 지탄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그는 “경상북도 관리부서에도 이러한 변칙적인 영업행위를 숨겨 온 것으

울진 평해읍 학곡리 토양.환경오염 심각

A사업자 사업장 “무법천지” “법 규정 필요 없다”

A사업자, 건설자재에서 나온 시멘트 묻은 오염 쓰레기 “환경오염 심각”2016년 3월 23일 A사업자가 울진 평해읍 학곡리 농지(전)에 무단으로 건설자재 등을 쌓아두고 영업 등을 하면서 사업장 내 토양 및 주위 환경을 오염시키고 있어 관할관청의 신속한 조치가 요구된다.A사업자가 농지(전)에 무단으로 건설자재 등을 쌓아두고 영업 등을 하면서 사업장 내외 토양오염 및 환경오염 시키고 있는 곳은 울진군 평해읍 학곡리 502-5(전), 507-5천,507-7천이다.이곳(울진군 평해읍 학곡리 502-5(전), 507-5천,507-7천)은 현재 지목이 전(밭)과 천(하천)으로 돼있다.특히 이곳에는 사업장 내외에 여러 가지 건축자재(거푸집 유로폼 등)를 곳곳에 쌓아두고 영업하고 있다. 그러나 A사업자는 농지 타용도 일시사용 허가 및 하천 점용허가 등 받지 않고 무단으로 농지(전)와 하천에 건설자재 등을 쌓아두고 영업하면서 사업장에서 발생한 폐기름 등을 마구잡이로 관리해 사업장 곳곳에 폐기름이 흘러 토양을 오염시키고 있어 관할관청의 단속이 시급하다.특히 사업장 내에서 여러 가지 건축자재들을 수리 및 청소를 하고 있다. 그러나 수리 및 청소하면서 발생한 오염된 시멘트 묻은

meta name="naver-site-verification" content="79843a2e523f5344ec3de70ee7d3a54d496bb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