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5.16 (월)

  • -동두천 14.9℃
  • -강릉 19.2℃
  • 맑음서울 15.7℃
  • 맑음대전 16.3℃
  • 맑음대구 15.7℃
  • 맑음울산 15.2℃
  • 맑음광주 16.4℃
  • 맑음부산 14.9℃
  • -고창 14.6℃
  • 맑음제주 16.5℃
  • -강화 13.4℃
  • -보은 11.8℃
  • -금산 13.9℃
  • -강진군 13.8℃
  • -경주시 12.7℃
  • -거제 14.5℃

[청와대 뉴스] 경제 재도약 이루기 문화의 힘 강조

대통령, 전국 지방문화원장과의 오찬 통해 경제 재도약 이루기 위한 문화의 힘 강조

   

박근혜 대통령은 5월 13일 제35회 스승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데 이어, 청와대로 전국 지방문화원장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했다.


먼저 박 대통령은 지방문화원이 228개 시군구에 골고루 설치되어 지역 문화를 가꾸고 키우는 우리 문화의 산실로 자리를 잡고 있다고 전하며, 문화융성 시대를 열어가고자 하는 지금 지방문화원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은 경제적 이해관계가 다른 각 계층과 살아온 경험이나 사고방식이 다른 여러 세대를 하나로 묶어낼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끈이 문화라며, 앞으로 지방문화원들이 지역사회 문화운동을 이끄는 중심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또한, 여러 가지 갈등과 문제들을 문화로 해결하는 새로운 문화활동이 필요하다고 언급한 박 대통령은 문화를 통해 공동체 정신을 복원하고, 국민적인 에너지를 하나로 모아 행복한 나라를 만들 수 있도록 지방문화원들이 문화운동 확산의 구심점 역할을 해줄 것을 주문했다.


특히, 우리 경제 재도약을 이루기 위해서도 문화의 힘과 지역 문화 콘텐츠의 역량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고유의 향토문화와 역사 자원에 스토리를 입혀 새로운 문화 콘텐츠들을 만들어내고, 창조경제를 실현하는 새로운 부가가치가 창출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주 이란 순방 당시 많은 이란 국민이 태권도, 아리랑, 한식 등 이른바 `K-컬처`에 뜨거운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언급한 뒤, 지방문화원이 문화콘텐츠 창출의 중심이 되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끝으로 박 대통령은 이러한 과제들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문화인력 양성이라고 강조하고, 열정을 가진 문화 활동 인력 양성은 그 자체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도시와 농어촌의 문화격차 해소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다고 밝혔습다.





울진 평해읍 학곡리 토양.환경오염 심각

A사업자 사업장 “무법천지” “법 규정 필요 없다”

A사업자, 건설자재에서 나온 시멘트 묻은 오염 쓰레기 “환경오염 심각”2016년 3월 23일 A사업자가 울진 평해읍 학곡리 농지(전)에 무단으로 건설자재 등을 쌓아두고 영업 등을 하면서 사업장 내 토양 및 주위 환경을 오염시키고 있어 관할관청의 신속한 조치가 요구된다.A사업자가 농지(전)에 무단으로 건설자재 등을 쌓아두고 영업 등을 하면서 사업장 내외 토양오염 및 환경오염 시키고 있는 곳은 울진군 평해읍 학곡리 502-5(전), 507-5천,507-7천이다.이곳(울진군 평해읍 학곡리 502-5(전), 507-5천,507-7천)은 현재 지목이 전(밭)과 천(하천)으로 돼있다.특히 이곳에는 사업장 내외에 여러 가지 건축자재(거푸집 유로폼 등)를 곳곳에 쌓아두고 영업하고 있다. 그러나 A사업자는 농지 타용도 일시사용 허가 및 하천 점용허가 등 받지 않고 무단으로 농지(전)와 하천에 건설자재 등을 쌓아두고 영업하면서 사업장에서 발생한 폐기름 등을 마구잡이로 관리해 사업장 곳곳에 폐기름이 흘러 토양을 오염시키고 있어 관할관청의 단속이 시급하다.특히 사업장 내에서 여러 가지 건축자재들을 수리 및 청소를 하고 있다. 그러나 수리 및 청소하면서 발생한 오염된 시멘트 묻은

meta name="naver-site-verification" content="79843a2e523f5344ec3de70ee7d3a54d496bb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