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5.16 (월)

  • -동두천 21.2℃
  • -강릉 23.0℃
  • 맑음서울 21.2℃
  • 구름조금대전 22.1℃
  • 맑음대구 21.7℃
  • 구름조금울산 20.8℃
  • 구름조금광주 21.8℃
  • 구름조금부산 17.4℃
  • -고창 19.6℃
  • 구름조금제주 18.6℃
  • -강화 16.9℃
  • -보은 21.1℃
  • -금산 20.4℃
  • -강진군 20.8℃
  • -경주시 20.9℃
  • -거제 20.7℃

영덕군 다문화 전통혼례식

영덕지역에 거주하는 다문화가족 3쌍이 지난 15일 영덕향교에서 지역민들의 축복속에 행복한 삶을 향해 첫 걸음을 내디뎠다.

 

영덕군(군수 이희진)과 영덕군여성단체협의회(회장 황순옥)가 준비하고 영덕향교 전교의 집례로 진행된 이날 전통혼례식에서는 가족, 친구, 지역 내 자원봉사단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새롭게 탄생한 3쌍의 부부의 행복을 축원했다.

 

이날 결혼식에서는 재능기부로 이루어진 영덕문화원 풍물패의 앞놀이마당 공연과 가야금 연주는 보는 이들의 흥을 돋웠다. 축하를 위해 결혼식에 참석한 결혼이민여성 친구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예식이 진행되는 동안 베트남어 통역도 함께 준비됐다. 더불어 신부의 모국인 베트남과 중국의 결혼축가를 친구들이 함께 불러 식장을 더욱 따뜻하게 만들었다.

 

특히 이날 혼례식에 사용된 모든 물품은 영덕향교, 영해괴시전통마을에서 지원됐으며, 가마꾼초롱동이수모 등도 지역의 자원봉사자로 이뤄졌다. 또한, 신랑신부의 예식화장과 경주로의 12일 신혼여행도 지역민의 기부로 지원되는 등 새롭게 정착하는 다문화가족에게 희망과 함께 따스한 온정을 느끼게 했다.

 

더불어 이날 오찬을 준비한 영덕군 여성단체협의회원 30여명은 우리의 전통적 혼례 음식인 국수 및 잔치음식을 정성스럽게 준비해 오신 손님들을 극진히 대접하며 행복을 나눴다.

 

영덕군은 글로벌시대, 늘어나는 우리지역의 다문화가정이 대한민국을 올바르게 이해하고 우리사회의 구성원으로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울진 평해읍 학곡리 토양.환경오염 심각

A사업자 사업장 “무법천지” “법 규정 필요 없다”

A사업자, 건설자재에서 나온 시멘트 묻은 오염 쓰레기 “환경오염 심각”2016년 3월 23일 A사업자가 울진 평해읍 학곡리 농지(전)에 무단으로 건설자재 등을 쌓아두고 영업 등을 하면서 사업장 내 토양 및 주위 환경을 오염시키고 있어 관할관청의 신속한 조치가 요구된다.A사업자가 농지(전)에 무단으로 건설자재 등을 쌓아두고 영업 등을 하면서 사업장 내외 토양오염 및 환경오염 시키고 있는 곳은 울진군 평해읍 학곡리 502-5(전), 507-5천,507-7천이다.이곳(울진군 평해읍 학곡리 502-5(전), 507-5천,507-7천)은 현재 지목이 전(밭)과 천(하천)으로 돼있다.특히 이곳에는 사업장 내외에 여러 가지 건축자재(거푸집 유로폼 등)를 곳곳에 쌓아두고 영업하고 있다. 그러나 A사업자는 농지 타용도 일시사용 허가 및 하천 점용허가 등 받지 않고 무단으로 농지(전)와 하천에 건설자재 등을 쌓아두고 영업하면서 사업장에서 발생한 폐기름 등을 마구잡이로 관리해 사업장 곳곳에 폐기름이 흘러 토양을 오염시키고 있어 관할관청의 단속이 시급하다.특히 사업장 내에서 여러 가지 건축자재들을 수리 및 청소를 하고 있다. 그러나 수리 및 청소하면서 발생한 오염된 시멘트 묻은

meta name="naver-site-verification" content="79843a2e523f5344ec3de70ee7d3a54d496bb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