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 기적의 심폐소생술 체험존(ZONe)운영

영양군(군수 권영택)은 5월 13일(금) 10:00~14:00 산나물축제 기간에 경북응급의료센터와 ABC자원봉사지원단의 협력으로 지역주민과 축제장을 찾은 방문객을 대상으로『생명을 살리는 4분 기적의 심폐소생술체험존 운영하였다.

 

이번 체험존 운영은 심장정지 발생장소는 공공장소보다 대부분 가정같은 비공공장소에서 많이 발생하므로 응급환자 최초 발견자는 가족이나 이웃이 가장 많은 반면 2014년 통계에 일반인 심폐소생시행률 4.4%로 경상북도가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으로(전국12.1%) 평가되었다.

 

이에 평소 심폐소생술의 중요성을 알리고 응급상황 발생시 현장에서의 응급환자에게 심폐소생술 시행 등 초동대처방법 등의 교육 및 홍보를 확대하여 군민의 안전의식과 최초발견자의 올바른 대처능향상으로 심정지 응급환자가 즉각적인 응급조치를 받고 병원으로 안전하게 후송하여 환자의 생존률 향상 및 장애를 최소화하기 위함이다.

 

한편 영양군 보건소는 2016년 3월 22일 ~ 3월 24일(3일간) 경상북도와 도민 구조 및 응급처치교육 위탁을 받은 동국대학교 응급구조과 강사진을 초빙하여 주민 250명에게 심정지에 대한 정의, 119구급대 요청방법, 응급구조시의 안전수칙 및 응급처치 이론과 심폐소생술, 자동제세동기 사용법 등의 현장감 있는 실습위주의 교육으로 실시하여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바 있으며 향후 교육을 받은 마을 리더에게 심장지킴이로 위촉하여 활동을 지원하는 등 주민 인지도 높이기 위해서 일회성 홍보가 아닌 지속적, 주기적 홍보를 할 계획이라고 하였다 .





울진 평해읍 학곡리 토양.환경오염 심각

A사업자 사업장 “무법천지” “법 규정 필요 없다”

A사업자, 건설자재에서 나온 시멘트 묻은 오염 쓰레기 “환경오염 심각”2016년 3월 23일 A사업자가 울진 평해읍 학곡리 농지(전)에 무단으로 건설자재 등을 쌓아두고 영업 등을 하면서 사업장 내 토양 및 주위 환경을 오염시키고 있어 관할관청의 신속한 조치가 요구된다.A사업자가 농지(전)에 무단으로 건설자재 등을 쌓아두고 영업 등을 하면서 사업장 내외 토양오염 및 환경오염 시키고 있는 곳은 울진군 평해읍 학곡리 502-5(전), 507-5천,507-7천이다.이곳(울진군 평해읍 학곡리 502-5(전), 507-5천,507-7천)은 현재 지목이 전(밭)과 천(하천)으로 돼있다.특히 이곳에는 사업장 내외에 여러 가지 건축자재(거푸집 유로폼 등)를 곳곳에 쌓아두고 영업하고 있다. 그러나 A사업자는 농지 타용도 일시사용 허가 및 하천 점용허가 등 받지 않고 무단으로 농지(전)와 하천에 건설자재 등을 쌓아두고 영업하면서 사업장에서 발생한 폐기름 등을 마구잡이로 관리해 사업장 곳곳에 폐기름이 흘러 토양을 오염시키고 있어 관할관청의 단속이 시급하다.특히 사업장 내에서 여러 가지 건축자재들을 수리 및 청소를 하고 있다. 그러나 수리 및 청소하면서 발생한 오염된 시멘트 묻은

meta name="naver-site-verification" content="79843a2e523f5344ec3de70ee7d3a54d496bb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