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4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권오성 부군수, 김 군수 치적홍보 열중?

울진군수권한대행, 주민숙원사업 외면


울진은 시가지 곳곳에서 보도블록 교체 공사와 ‘울진교 치장공사’가 한창 마무리 단계이다. 울진군(권오성 군수권한대행)은 5.31지방선거를 앞두고 "선심성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는 의혹속에 지난 1월부터 안전장치 없이 공사를 강행해 주민들이 발목을 다치는 등, 많은 부작용을 낳고 있다. 그러나 울진 관계당국은 불편사항에 대한 민원을 접수하고도 정확한 주민피해를 확인조차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울진 주민들은 울진교 공사강행으로 여론이 분분하다. 권오성 군수 대행체제가 "김용수 군수의 치적만 챙기느라 주민불편사안은 외면하는 행정을 펴고 있다"는 것이다. 월변에 사는 주민 김 모씨는 “지난해 엑스포를 치루면서 치장한 울진교와 멀쩡한 보도 블록을 교체하는 것은 주민들이 현실적으로 먹고사는 민생고를 외면한 행정”이라며 “울진군이 국도비를 반복적으로 투입하는 낭비성 행정을 펴고 있다”고 질타했다.

월변의 한주민은 “매년 태풍 때, 울진교를 넘나드는 강물이 인근 주민들을 불안하게 하는데 현실성 있는 주민숙원사업은 외면하고 멀쩡한 다리에 ‘겉만 번지르’하게 치장하는 전시행정을 펴고 있는 권 부군수가 "전임군수 치적을 억지로 만들어 홍보하고 있다"고 수근거리는 주민들이 많다고 전했다. 또, 한 주민은 현재 울진교에 설치되고 있는 조형물이 '2005년 친환경엑스포' 아취가 설치되는 것에 의아해 하면서 "조형물 위치선정이 사실상 교차로 곡각지점이라, 차량의 주행시야를 막고있어 교통사고 위험성이 더욱 높아 졌다"고 민원을 제기하고 있다.

인근 주민들도 "조형물이 설치된 곳은 남쪽 진입방향이 주방향인데, 북쪽방향에서 진입하는 차량들은 조형물에 가려져 교통사고의 위험성을 일부러 만든다"는 것이다. 또한 “공사관계자의 감독부재로 대리석 보도블록을 시공하면서 먼저 작업한 알루미늄 난간위에 대리석을 쌓고 작업하여 난간 알루미늄이 훼손되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주민은 ”교통사고시 난간대를 교체하려면 시공된 대리석을 떼어내야 교체가 가능하도록 일부가 시공되어있어 계획성 없는 설계를 지적“하였으며 울진교 아취시공후, 주민제보가 잇다르고 있다.

특히 이곳은 야간에 조형물을 비치는 조명등이 새로 설치되어 시야가 더욱 가려지고 있다. 울진군이 많은 예산을 투입하고도 애초 사업목적과 달리, 울진교의 난간의 기능성이 미비해, 아까운 혈세만 낭비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울진군 관계자는 다리치장공사가 현재 부분 발주가 되어 수의계약 되었다고 밝혔다. 지역경제가 침체되고 있는 현재, 공사에 참여하지 못한 관내업자들도 공사진행을 보는 시각이 곱지않다. 이에대해 울진군관계자는 "수의계약 부분은 자격요건을 갖춘 서울의 구조물 협회와 정상적인 공사발주"라고 해명했다.

울진군은 공사가 마무리 단계에 있는 현 시점에서도 ‘공사안내판’을 현장에 비치하지 않아 불편이 가중되어 주민들의 원성이 높다. 지난 1월부터 울진교 공사로 차량 소통이 원활하지 않은데도 불구하고, 공사업체측은 관리인을 시켜 현장을 관리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다리난간 철거 공사를 주먹구구식 강행해 주민들로부터 부실공사가 우려된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소도읍육성사업’은 2004년 4월 울진읍이 선정되어 향후 4년간 행정자치부로부터 100억원을 비롯 지방비 60억원 등 총 160억원이 집중 투입된다. 이에 따라 울진읍은 경제 및 사회, 문화적 거점기능을 갖춘 중추도시로 육성, 도시와 농촌간 균형발전을 목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관계공무원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무리하게 사업을 강행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포토이슈